SNS에 뜬 현관 비밀번호..정보 털린 KT 고객들 – SBS

 
<앵커>
 

KT의 휴대전화와 인터넷에 가입한 사람들의 개인정보가 SNS에 무더기로 노출됐습니다. 아파트 출입문 비밀번호까지 새나갔는데, 실제로 이 번호를 입력하니 문이 열렸습니다.

정영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KT와 가입 업무를 맡는 자회사 직원들이 만든 한 포털 내 SNS 사이트입니다.

휴대전화 가입자의 이름과 주소, 계좌번호가 담긴 신청서에서 주민등록증과 등본까지 여과 없이 노출됐습니다.

SNS 회원 가입 절차나 비밀번호를 설정하지 않아서 누구나 이 사이트에 들어가 남의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KT 인터넷망을 관리하는 직원들은 장비가 설치된 아파트나 다세대 주택의 1층 현관 출입문 비밀번호를 사이트에 올렸습니다.

건물 동과 이름, 사진까지 첨부했습니다.

이 사이트에 공개된 서울 시내 한 원룸텔을 찾아가 유출된 비밀번호를 입력해 봤습니다.

실제로 문이 열렸습니다.

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겁니다.

놀란 주민들은 당장 번호를 바꿔야 했습니다.

[고기범/입주자 : (이 번호가 저 현관 비밀번호 맞아요?) 네 맞아요. 되게 황당하고 무섭네요.]

또 다른 사이트에는 학교와 교육청, 방송사 중계소, KT 기지국의 출입문 비밀번호도 노출됐습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미래방송통신위 : 기지국과 분기 국사(통신시설)의 비밀번호가 노출됐다는 것은 국가 기간통신망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위험도 있는 게 아닌가.]

확인된 유출정보만 25개 사이트에, 3천여 건에 이르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KT는 휴대전화 가입 업무나 장비 수리를 맡은 직원 일부가 정보를 공유하다 생긴 일이라며, 오늘(23일) 해당 SNS를 모두 폐쇄하고 정보도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1 댓글

  1. ‘아니오!’ 라고 할 수 없는 꽉~ 막힌 조직문화와
    실적만 되면 만사 오케이, 단기 실적주의가 만든
    비극이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