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전화박스 현금지급기 결합사업에 시중은행 연결 영향력 의혹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금품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된 현기환(57)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금융권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해 여러 사업에 개입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