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정규직 심사… 장관 표창 받은 날, 일터서 쫓겨났다

위탁→직접 고용서 노조 간부 배제 의혹 업무 성과 우수에도…임원 면접서 탈락 전환 직전 용역업체 ‘사표 요구’도 논란 반발 커지자 “일용직 채용 후 새달 면접”“축하합니다. 장관 표창 대상자로 선정되셨습니다.”지난 28일 오전 11시쯤 청각·언어 장애인들에게 전화·영상·문자 중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손말이음센터’의 수화통역사(중계사) 황모(30·여)씨에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는 소식이 날아들었다. 그동안 황씨가 일터에서 보인 노력과 업무적 성과를 정부에서도 인정한 것이다. 황씨를 추천
— 사이트 계속 읽기: m.seoul.co.kr/news/newsView.php

KT새노조 지회 “한국정보화진흥원, 취업사기 저질러” – 뉴스웍스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이 KT계열사인 KTCS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무기계약직 전환을 위한 형식적인 채용절차와 관례’라고 속인 후, 시험합격자만 다시 채용하는 폭거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전국공공노조 KT새노조 손말이음센터지회는 3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이들은 “한국정보화진흥원에는 전국 청각언어장애인 33만여명의 원활한 전화소통을 위해 중계통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손말이음센터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365일 24시간 상시 지속적인 업
— 사이트 계속 읽기: www.newsworks.co.kr/news/articleView.html

[소수의견] ‘알만한’ 기업들이 더…난 데서 또 나는 ‘사고’

[故 노회찬 의원/지난해 4월] 이제 우리에게도 재해를 일으킨 기업을 제대로 처벌하는 법률이 필요합니다. 세월호 참사,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같은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국회는 을 신속하게 통과시켜야 할 것입니다. ◀ 앵 커 ▶ 네, 숨진 고 노회찬 의원이 …
— 사이트 계속 읽기: imnews.imbc.com/replay/2018/nwdesk/article/5091888_22663.html

황창규 회장은 ‘행운아(?)’…KT 국회의원 불법후원 수사 ‘용두사미’ – 금융소비자뉴스

[금융소비자뉴스 임동욱 기자] KT의 국회의원 불법후원 사건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어물쩍 넘어가고 있다.이 사건은 연초에 불거졌다. KT 황창규 회장과 임원 등이 지난 2014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산 뒤 되팔아 마련한 현금으로 비자금 11억5천여만원을 조성하고, 이 가운데 4억4천190만원을 전현직 국회의원 등 정치인 99명에게 제공한 것을 말한다. 이에 KT 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 등은 황 회장 등을 정치자금법 위반과 뇌물제공 및 횡령혐의 등으로 고발했다.그러나 통신적폐를 해소할
— 사이트 계속 읽기: www.newsfc.co.kr/news/articleView.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