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코`KT 낙하산 인사 심각…없는 전무 자리 만들기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코`KT 낙하산 인사 심각…없는 전무 자리 만들기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5-28 22:01:27
 

28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민영화된 공기업 포스코와 KT의 임원 선임 과정에 대해 보도했다.

   
 
 

포항제철로 알려진 포스코는 대일청구권 1억달러를 토대로 출범한 ‘국민기업’이다.

박태준 초대 회장은 일제 시대 한민족의 피와 맞바꾼 돈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전폭적인 신뢰를 바탕으로 승승장구하던 포스코는 박태준 회장이 물러나고 민영화 되면서 시련을 겪게 된다.

   
 

정권이 바뀌면 회장이 바뀌는 것이 관례처럼 여겨졌고 회장이 교체될 때마다 청탁과 비리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정준양 전 회장의 선임과정은 큰 논란이 됐다. 유력 후보였던 윤석만 전 포스코건설 회장을 제치고 회장이 된 정준양 회장. 정준양 회장 취임 후 포스코는 무리한 기업 인수합병과 사업 진행으로 부채비율이 치솟고, 영업이익률도 떨어져 큰 위기를 겪어야 했다.

   
  JTBC 캡처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비선실세가 개입한 흔적이 있다”는 지적도 했다.

정 회장 인사 과정을 지켜본 전현 임원들은 ‘이미 회장은 내정돼 있었다?’는 입장을 보였다.

전 포스코 계열사 대표는 “MB정권, 친 노무현, 친 야당 무조건 아웃”이라고 증언했다. 또 다른 포스코 임원은 “(새 정권이 들어오면)비켜달라고 까놓고 자기가 이야기한다”고 했다.

 
 

포스코와 함께 민영화된 공기업의 대표 사례로 꼽히는 KT마저도 정권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들어서 낙하산 인사로 분류되는 KT 전ㆍ현직 인사가 30명이 넘는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해관 KT 새노조위원장은 “‘VIP 관심사항이라고 하면서 (KT)전무로 뽑아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없는 전무 자리를 만들어서 오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권진국 기자

0 댓글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