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국정농단 세력의 직할기업임을 확인시켜 준, 황창규회장 연임 결정은 촛불 민심에 대한 선전포고다

2016년 10월 29일 3만명으로 시작한 촛불은 연인원 1,000만명을 넘겼다. 촛불 민심은 단순히 박근혜 한 사람을 끌어내리는데 있지 않았다. 바로, 한국 사회 곳곳에 켜켜이 쌓인 적폐를 청산하고 국가대개조를 하라는 것이었으며, 지금도 엄중하게 진행중이다.

청와대 낙점설이 제기 된 사외이사들과 국정농단의 또 다른 핵심인 김기춘을 변호하는 사외이사가 주도한 것으로 보이는 황창규회장의 연임 결정은 촛불 민심에 대한 선전포고다.

황창규 회장은 KT를 기회가 있을때마다 국민기업임을 강조하고, 그 역할과 책임을 강조했다. 그러나,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의 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1000만 촛불 에 아랑곳하지 않고 연임을 결정한 것은 ‘KT가 국정농단 세력의 사유물’임을 자인한 것이다.

황창규회장의 실적을 바탕으로 대안이 없다는 여론전이 의심되는 논리도 있었다. 동의할 수 없다. 노동자들의 구조조정, 단통법 효과, 통신3사의 비슷한 성과로 판단할 때 실적은 과장된 것이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국가적위기 앞에서 황창규가 저지른 국정농단에 대한 적극적 부역이라는 과오를 덮을 만한 실적은 전혀 없다.

절차도 하자가 있다. 현 CEO우선심사는 정관 상 어느 곳에도 근거가 없는 것으로 무효다.

황창규회장이 물러나야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그가 할 일은 연임이 아니라 특검수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다. KT새노조는 연임결정을 절대 인정할 수 없다. 박근혜 정권 적폐 청산이라는 전국민적 대의와 함께 황창규가 KT를 떠나는 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17. 01. 26.

                         KT 새 노 조

6 댓글

  1. 친일 부역 잔재 청산을 목놓아 외치는 문재인, 이재명 그리고, 그들의 지지자들께 여쭙니다. 박근혜 부역의 현재진행형도 손을 못 대면서
    훨씬 어려운 친일 부역 잔재 청산하겠다는 외침을 어떻게 믿으라는 것입니까???

  2. 우째이러일이 이나라에 높은공직자는직권ㆍ권력을남용하기에 빠쁘고 대기업은돈주고 지들배만불리기바쁘고 닭은좋아서춤추고 성과연봉제로노동자를일개미로취급하게하고 말안들으면자르고 정말로 갑질은안갈켜도잘혀는씹새들 대한민국 국민만불쌍합니다 점정 명예와정의는 찾아 볼 수가 없어 저런것들 다 재산을 몰수하여 알거지 일개미로만들고 처자식들도사진을 공개해 정보를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님본보기로🔫🔫🔫.

  3. 그러니 지금 사는대로 열심히 일하고 욕이나 먹어! 이 개돼지들아?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