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 KT새노조·시민단체 “황창규 회장 즉각 사퇴 촉구”

– 최순실 게이트 황령 배임 혐의에 윤리강령 위반 논란

 
 

KT새노조 및 시민단체들이 KT 광화문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스=박기영 기자] KT새노조와 시민단체들이 황창규 KT 회장의 즉각 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유는 최순실 게이트 관련 횡령·배임 혐의와 윤리강령 위반이다. 친정부 성향의 사외이사들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KT새노조와 시민단체들이 16일 서울 광화문 소재 KT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창규 KT 회장의 즉각 퇴진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이 퇴진 이유로 주장한 것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황 회장이 도덕성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다는 점이다. 또한 연임의 근거로 여겨지는 경영성과가 대부분 정리해고로 인한 인건비 감소와 단통법 시행으로 인한 마케팅 비용감소 효과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연심심사를 즉각 중단하고 검찰이 이사전원을 엄정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임순택 KT새노동조합 위원장은 “황 회장은 지난 2014년 부임하자마자 8300명에 달하는 직원을 정리해고하는 등 KT임직원에게 고통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또 “KT는 국민기업으로 윤리경영을 강조하는 회사”라며 “황 회장도 취임 당시 이런 점을 강조했지만 정작 자신이 KT내부 윤리강령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이 지적한 것은 KT 내규인 5대 윤리강령 중 ‘기본충실’ 조항이다. KT의‘사례로 알아보는 신 윤리경영 행동원칙’에는 ▲의사결정 왜곡 및 허위보고로 인한 개발실패 ▲독단적 의사결정 및 경영왜곡으로 인한 사업실패 ▲사업성 및 사업 리스크 검토 업무 소홀 등이 위반 사례로 소개됐고 해당 직원들은 대부분 퇴사 처분을 당했다.

이들은 황 회장과 이사진 전원을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KT가 최순실 게이트 관련 미르·K스포츠재단에 18억원을 지원한 것이 10억원 이상의 출연 또는 기부는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야한다는 조항을 위반했다는 설명이다.

친정부 성향 혹은 정부 관계자였던 인사가 사외이사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다는 점도 논란이다. 황 회장의 연임 심사를 맡은 CEO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7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중 사외이사 전원이 황 회장 임기 내에 선임 또는 재선임 됐다는 점과 일각에서 ‘정권의 낙하산 인사’라는 시각이 있다.

김종구 법무법인 여명 고문 변호사는 법무부 장관 출신이고 정동욱 법무법인 케이씨엘 고문 변호사는 서울고등검찰청 검사 출신이다. 박대근 한양대 교수는 박근혜 정부에 우호적인 학자 알려졌으며 박근혜 정부 규제개혁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김대호 인하대 교수는 ‘창조경제 이해’의 저자로 역시 친박 성향의 학자라는 주장이다.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 원장은 황 회장의 대학교 같은 학과 후배로 대규모 해직 사태를 야기한 KT의 사업 실패에서 적절한 역할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도균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은 방통위 부위원장 출신이다.

김재율 약탈경제반대행동 공동대표는 “황창규가 있어야할 곳은 KT본사 회장실이 아니라 감옥”이라면서 “최순실의 부역자 황 회장은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황창규 KT회장이 취임했을 당시 이석채 전 회장 시절과는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가 많았다”며 “하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차라리 회장을 선임하는 방식을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박대성 희망연대노조 조직쟁의국장도 “오늘 KT직원이 직업 중에 낙상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KT의 정규직이 대규모로 정리된 자리에 하청업체나 외주 업체들이 부실한 안전 장치 속에서 분투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KT관계자는 “KT는 최순실 게이트 관련 검찰 공소장에도 피해기업이라고 돼 있다”라며 “일방적인 노조측의 주장일 뿐”이라고 말했다.

박기영 기자 parkgiyoung6@hanmail.net

원문기사

0 댓글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