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새노조 소식지] 주 52시간 근무, 저녁이 있는 삶, 대기업임에도 KT계열사에는 남의 얘기?

  52시간근무, 저녁이 있는 ,
대기업임에도 KT계열사에는 남의 얘기?

 

 

KT 노사는 최근 9to6 정시출퇴근 캠페인을 벌이고, 주 52시간 근무를 제도화하고 있습니다. 6시 이후에 업무전산을 쓸 수 없도록 하고, 야근이 필요할 때는 부서장의 승인을 받도록 하고 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부서마다 온도차는 있지만 많은 KT직원들이 정시에 퇴근하고 만족하는 분위기 입니다. 하지만 KT 계열사는 어떤가요?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 KT고객센터에서 일하는 KTIS 노동자의 괴롭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거기에 댓글로 추가 사례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서 회사가 발칵 뒤집어졌다고 합니다.

 

 

댓글을 보면 연장근무를 수당없이 시키고, 조기 출근 강제, 상품판매 강요, 실적 부진 사유서 작성 등 말도 안 되는 짓을 회사가 하고 있습니다.

 

 

KTIS의 사례는 KT계열사의 노동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수당을 주지 않고 각종 명목으로 연장근무를 시키는 것은 아주 전형적입니다. 노동부에서 직접 시정지시를 받은 계열사도 있습니다. KTCS는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연장근로 한도 초과 등으로 시정 지시를 받았습니다.

 

 

KT 본사 직원은 정시 출퇴근, 주 52시간을 사전에 시행하는데, KT계열사 직원은 정시 출퇴근은커녕 연장근로 수당도 못 받고 있는 것이 지금의 KT그룹사의 모습입니다.

 

 

왜 그럴까요? 이유는 KT계열사에서는 그래도 되니까, 더 자세히 말하면 제대로된 노동조합이 없기 때문입니다. 노동자가 정당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채널이 바로 노동조합입니다.

 

 

앞서 얘기한 KTCS의 노동부 시정지시도 KT새노조 손말이음센터지회가 받아 낸 것입니다. KT새노조가 KT계열사 여러분이 제대로된 노동조합을 만드는 것을 도울 수 있습니다.

 

 

KT 노동조합이 9to6 캠페인을 한다고 하지만, KT계열사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다수의 KT직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KT새노조는 계열사 노동자 모두가 권리를 찾을 수 있는 노동조합을 가져야 KT그룹이 변화하고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의 KT그룹은 임금부터 복지, 근무환경까지 격차가 매우 심합니다. ‘초봉 4200만원, 평균 7600만원…근속연수 20년 웰빙기업’ 얼마 전 jobsN에서 소개한 KT 취업기사의 제목입니다. 하지만 KTCS는 평균연봉 1900만원, 근속연수 3.3년입니다. KT가 웰빙기업이라면 KTCS는 헬빙기업이라 불러야할까요?

 

 

시대가 변하고 있습니다. 불과 얼마전까지 허황된 주장이라고 지적받던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정부가 헌법에 명시하려고 합니다. KT새노조는 그동안 KT그룹 싱글 복지, 그룹사 최저임금 도입 등을 주장해왔습니다. KT계열사에 제대로된 노동조합이 들어선다면 KT새노조와 함께 KT그룹 동일노동 동일임금 실현도 가능합니다.

 

 

그동안 KT새노조의 활동으로 KT그룹사에서 많은 성과를 얻었습니다. KTCS 손말이음센터는 한국정보화진흥원 직고용이 확정되었고, KT스카이라이프 비정규직 노동자도 노동부가 직고용 명령을 내렸습니다. KT서비스에서는 노동조합을 개혁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더 많은 KT계열사에 노동조합 설립을 돕겠습니다.

 

 

KT새노조로 연락 주십시오, 뜻이 있는 KT계열사 여러분을 기다리겠습니다.

 


KT새노조 가입신청(링크)

KT새노조 홈페이지_ humankt.org

이메일_ newnojo@naver.com

페이스북_ facebook.com/ktnewnojo

텔레그램_ t.me/ktnewnojo


 

2 댓글

  1. 남부kt

    기본급이 올라야 에휴
    나이먹고 몸이 젊을때랑 다른데 기준이 젊을때랑 똑같이 적용되니 미래를 보고 청춘을 불태운건데.
    그냥 하루 돈내기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