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상용직 파업 45일째…점거 농성 3시간 만에 해제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KT상용직대구경북지회(KT대경지회)가 대구 북구 고성동 KT북대구지사 로비에서 점거 농성을 벌였다. KT 하청업체의 임금체납과 노동 착취를 주장하며 파업에 돌입한 지 45일 만이다. 5일 KT대경지회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장기파업사태를 해결하고자 원청인 KT와의 면담을 요청하며 점거
— 사이트 계속 읽기: mnews.joins.com/article/23183030

매일노동뉴스 모바일 사이트, 대형마트 KT 전화판매 노동자들 “불법파견으로 삼중갑질 당했다”

매일노동뉴스 모바일 사이트, 기사 상세페이지, KT 계열사인 KTcs 노동자들이 대형 가전마트에서 휴대전화를 판매한 것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용노동부에 불법파견 시정과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했다.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정의당 노동이당당한나라본부·KT새노조는 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사이트 계속 읽기: m.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

미디어스 모바일 사이트, 5G 시대에 KT는 ‘꼼수’ 파견으로 역주행?

미디어스 모바일 사이트, 기사 상세페이지,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KT의 자회사 ‘KTCS’ 소속 휴대전화 판매 직원들이 파견 나간 대형 가전마트에서 ‘삼중 갑질’에 시달려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TCS’의 직원임에도 불구하고 원청인 KT와 하이마트 등 대형마트 직원들로부터 직접 업무지시를 받는 ‘불법파…
— 사이트 계속 읽기: m.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