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신문- 황창규 KT 회장 국정감사 나가나

– ‘최순실 게이트’ 연루되고 인력감축하면서 자신 연봉은 올려

[중소기업신문=김두윤 기자] 황창규 KT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가 주목된다. 지난 14일 온라인에서 나돌았던 ‘국감 증인 리스트’가 사실상 헤프닝으로 끝났지만 이번 사건으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고 노조와의 마찰이 극심한 황 회장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지게 됐기 때문이다.
‘2017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주요 증인요청 명단’이라는 해당 문건에는 주요 그룹 회장 등이 포함된 50여명의 기업인들의 실명과 의원들의 구체적인 질의사항이 담겼다. 하지만 한 의원실 보좌진이 사회적 이슈가 됐던 기업인들의 명단을 실무차원에서 정리한 것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헤프닝으로 끝이 났다.
실제 정무위는 오해 국감에 출석할 증인 명단을 각 의원실로부터 받고 있지만 여야 간사간 협의 등을 넘어야해 아직 확정된 것은 하나도 없다.
이번 사건이 헤프닝으로 끝나면서 이름을 올렸던 기업들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각종 이슈로 사회적 질타를 받았던 기업인들의 국감 증인 출석 여부는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박근혜 탄핵 정국으로 어수선했던 올 초 연임에 성공해 새 정부에서도 보직을 이어가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도 그중 하나다. 해당문건에서는 KT 등 통신사들이 멤버십 포인트 부담을 제휴사에 떠넘겨 제품 가격인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지적이 질의사항으로 기록됐지만 이에 앞서 황 회장은 ‘최순실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끊이질 않으면서 올해 국감 증인 출석 가능성이 높은 인사 중 한명으로 지속 전망돼왔다.
황 회장은 ‘낙하산 논란’은 물론 최순실 측에 일자리와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T는 최씨의 사금고로 지목된 미르재단에 11억원, K스포츠재단에 7억원을 출연하기도 했다. 지난해 국감에서는 KT의 인터넷전문은행 인가과정에 최순실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KT 새노조는 황 회장을 ‘최순실 부역자’라고 비판해왔다.
정치권에서도 황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올초 그의 연임과정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청와대와 김기춘과 연결 의혹이 있는 3인의 이사가 KT 회장추천위원회에 들어가 있으며 정관에도 없는 현 CEO 우선심사를 진행 중”이라며 “황 회장은 즉각 물러나고 회장추천위원회는 연임 우선심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황 회장은 두둑한 연봉 인상으로도 도마에 올랐다. KT는 황 회장이 취임한 뒤 대규모 인력감원을 추진하면서도 황 회장의 연봉은 해마다 대폭 올려줬다. 더욱이 황 회장은 국민 통신료 부담 경감을 위한 정부의 ‘약정요율 25% 상향 제도’ 도입 등에 지속 엇박자를 내왔다.
향후 황 회장이 국감 증인으로 채택이 되면 특별한 사유가 없는 출석해야할 전망이다. 황 회장은 앞서 국회 유영민 미래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출석을 요청받았지만 ‘평창 대책 회의 참석’을 이유로 자신 대신 임원을 보냈고, 이에 국회 3당 간사들은 향후 통신 CEO가 출석에 불응 시 법적조치를 하기로 합의했다. 당시 의원들은 황 회장 등 불참 통신사 CEO들을 겨냥해 “법 위에 존재하는 사람이라고 보여진다”고 비판했다.
한편, KT 고객들은 정부가 15일부터 시행하는 ‘약정요율 25% 상향 제도’의 효과를 통신 3사중 가장 늦게 보게 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이날과 내달부터 이 제도를 시행하지만 KT는 연내 전산개발이 마무리된 뒤에 시행할 예정이다.

김두윤 기자

http://m.sme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938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