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서천군의회, KT올레 프라자 서천점 폐쇄 결정 항의

서천군의회, KT올레 프라자 서천점 폐쇄 결정 항의

     
편집 2017-06-19 13:48:19
 

 
 
 

서천군의회(의장 조남일)가 KT 올레 프라자 서천점 폐쇄 결정에 발끈하고 나섰다.

군의회는 19일 KT올레 프라자 서천점 폐쇄에 따른 원상 회복을 요구하는 서한문을 KT 부여지점장에게 전달했다.

서천군의회 의원들은 “노령인구가 대부분인 농촌지역에서는 KT는 한국전력이나 우체국처럼 지역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공공기관으로 여기고 있다”며 “서천의 경우 가뜩이나 문화적 여건이 미흡한데 공공성을 가진 기관들이 빠져나가면 지역공동화 현상에 따른 상실감이 상당히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관희 의원은 “KT가 민영화한 이후 오직 수익성만 따져, 전화국을 폐쇄하는 것은 국민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고 고객을 최우선으로 정도 경영하겠다는 스스로 약속을 저버리는 행위로 우리 6만 군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박노찬 의원은 “KT는 서비스업인 만큼 수익을 내지 못한다고 무조건 영업점을 폐쇄할 경우 고객 불편이 가중될 것”이며 “무작정 영업점 수를 줄이면 오히려 전체적인 영업환경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영업점 폐쇄만이 능사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서천군도 단순하게 무조건 영업점 폐쇄로 밀어 붙이는 것에 대한 항의 공문을 보내는 등 적극적인 한다는 게 공식 입장이다.

한편 이날 군의회는 KT 부여지점장 면담에서 KT 올레 프라자 서천점 원상회복을 요청하는 건의문를 전달하고 이번 조치가 수용될 때까지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병용 기자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