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설치 기사 흉기로 살해한 50대 집주인 긴급 체포

충북 충주에서 집주인이 대기업 소속의 인터넷 설치기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10분쯤 충주시 칠금동 A(55)씨의 원룸에서 인터넷 설치기사인 B(53)씨가 목, 복부 등을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크게 다친 B씨와 얼굴 등을 다친 A씨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B씨는 결국 숨졌다.

경찰은 이날 A씨가 퇴원함에 따라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B씨가 원룸 인터넷 AS 문제로 A씨의 집에 방문했다 흉기에 찔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청주CBS 장나래 기자] itsme@cbs.co.kr

2 댓글

  1. KT도 피해자일 수 있지만, KT에서는 A씨가 제기했던 민원제기 리스트와 처리결과를 한 점 빠짐없이 보존 분석해서, 정확한 원인을 찾아야 하며, 재발방지 대책도 반드시 내놓아야 한다.

  2. 노동자

    세상이 피폐해져가나봅니다
    정신병이라는 미명아래 줄을 잘라 살인하고
    불만이라 칼로 살인하고 그 두분다 집안의 가장이였는데
    이제는 고인들이 되신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인터넷 속도가 늦다고 어찌 수리기사를 죽일려고 할까요? 다른곳으로 옮기면 되는데 그런데 왜 안옮기냐면
    Kt는 소리만 지르면 주야 새벽 휴일 출동합니다
    진짜로 필요한 급한 분들한테는 좋은 서비스지만
    Kt에서는 야간 출동비를 kts에 지급하고 대기자는 돈을 받으니 무조건 악쓰고 소리지르는 고객은 가야됩니다
    그런서비스를 교묘히 이용하는 악성고객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이제는 현장직원들도 두명이 다녀야 합니다
    피폐해진 세상에서 정상적으로 직장다니려면 말입니다
    언젠가는 그런날이 올거라 생각합니다
    다시한번 고인들께 머리숙여 조의를 표합니다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