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출구없는 일자리 갈등]”협력사 직원일 때가 더 나았어요”

 
‘정규직’ KT 자회자 직원의 말
기본급 소폭 인상·상여금 폐지
성과급 제도 시행 영업압박 가중
KT “임금 10%↑…개인적 불만”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차라리 협력사 직원일 때가 나았어요.”

10년 넘게 KT의 인터넷과 인터넷TV(IPTV) 설치 업무를 담당해온 A씨의 말이다. 그는 KT의 협력사 정규직이었으나 지금은 KT 자회사의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다.

그의 이런 반응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얼핏 협력사보다는 자회사 정규직이 더 나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 A씨가 하고 싶은 얘기다.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 것이 반드시 모든 경제주체들에게 바람직한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일각의 지적이 있는데, 정규직 역시 협력사에서 자회사로 적을 옮길 경우 삶의 질 개선을 약속하지는 않는다는 목소리로 볼 수 있다.

 
 

KT는 지난 2015년 설치 업무를 담당하던 협력사 ITS의 7개 법인을 KT의 자회사인 KT서비스북부, KT서비스남부로 편입시켰다. 협력사 직원 4000여명도 이때 KT 자회사 직원으로 전환됐다. KT는 최근 107개 협력업체 5200여명을 본사의 자회사 정규직으로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힌 SK브로드밴드보다 먼저 자회사의 정규직화를 한 것이다.

A씨는 당시를 회상하며 “KT 직원이 된다는 생각에 기대가 컸다”면서 “하지만 급여나 근로 환경을 따지면 예전이 더 나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A씨가 협력사에 근무할 당시 기본급은 160만원. 2년이 지난 현재는 170만원으로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면 제자리걸음이다.

또 협력사 근무 당시에 있었던 상여금이 사라졌다. 대신 KT에서는 성과급 제도를 시행한다. 영업압박도 심하다고 했다. 업무 강도는 더 세졌다고 주장한다. A씨는 “협력사 소속일 때는 일손이 부족한 경우 바로 직원을 더 뽑아 대응했지만 지금은 과거보다 인력이 80% 수준으로 줄어 빠듯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A씨의 주장은 KT의 입장과는 크게 다르다. KT는 “자회사 정규직으로 편입되자마자 평균적으로 임금을 10% 올려줬다”면서 “복지혜택도 KT 정직원과 동일한 수준으로 제공했기에 임금이 제자리걸음이라거나 근로환경이 나빠졌다는 것은 개인적 불만 제기 차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KT는 물론 다른 기업에서도 직원 개인마다 업무 실적, 성과에 따라서 차등이 있게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며 “따라서 일부 직원의 임금이 오르지 않았다고 느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2 댓글

  1. 노동자

    Kt직원 본인사망시 1억 지급
    Kts남부 본인 사망시 100만원지급
    Kts는 개값이네 ㅋ ㅋ

  2. Kts도 상품 자뻑 많이 하면 급여도 자살보험금 많이 오른다. ㅋ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