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서훈 국정원장 후보, ‘월 1000만원 자문료’ 논란에 “대북사업 전망 자문.. KT가 알아서 책정한 것”

서훈 국정원장 후보, ‘월 1000만원 자문료’ 논란에 “대북사업 전망 자문.. KT가 알아서 책정한 것” 

기사입력 2017.05.29 오전 11:56
최종수정 2017.05.29 오후 12:08
 
 
2007년 1년새 재산 6억 증가엔 “주식 활황으로 펀드 평가액 올라.. 3개월 뒤엔 2억 줄어”
약사 부인이 중소기업시설자금 대출로 상가 6개 23억원어치 보유엔 “위법여부 전혀 없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자신이 2012년에서 KT스카이라이프의 비상근 전문임원으로써 월 1000만원의 고액 자문료를 받았던 것에 대해 “제가 요구한 게 아니라 회사에서 알아서 책정했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KT 스카이라이프 자문료 관련 질의가 나오자 “2012년 당시 김정일이 죽고 김정은이 집권한 첫해로, 북한의 변화를 기대하며 북한과 경제 협력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여러 모색을 하던 시기였다”며 KT도 북한 통신 사업 진출 등을 준비하며 자신에게 자문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에서 대북 정보 업무를 오래 해온 서 후보자는 “나름 충실하게 (북한 현황과 통신망 사업 전망 등을)자문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금액 문제에 대해선 저도 떳떳하게 말씀 못 드리지만 제가 요구한 적이 없고 회사에서 알아서 책정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어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니 KT 스카이라이프의 비정규직 근로자 소식을 잠깐 봤다”며 “그 분들의 심정을 되돌아보면서 공직에 나서는 사람들의 도덕적 기준이 어디까지 가야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사실상 고액 자문료에 대해 자신이 요구한 것은 아니지만 일반 하위직 근로자 등에 비해 액수가 지나치게 높은 데 대한 ‘사과’의 뜻으로 해석됐다.

그는 또 “자문료를 수령하는 동안 공무원연금은 절반 정도 삭감됐었다”고 밝혔다.

한편 서 후보자는 현직에 있던 2006~2007년에도 재산이 6억원 가량 급증했던 데 대해 “당시 4분의3, 4억5000만원 정도는 집 근처 은행에서 들었던 펀드 형태의 예금이 증식된 것이다. 당시 우리 증시가 활성화됐다”며 “1억5000만원 정도는 부동산 공시지가가 오른 것”이라고 했다.

그는 “(2007년)3개월 후 국정원 3차장 퇴임할 때는 다시 이 펀드가 2억원이 줄었다. 주식시장 증감에 따라 늘었다 줄은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또 “아내가 20여년 약국 경영을 하면서 저와 30년 이상 맞벌이를 했다”며 “결혼 18~19년만에 아이 하나를 낳았다. (그 전까진)교육비가 안 들었다”며 부부의 재산이 수월하게 증식됐다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

이날 서 후보자의 부인이 상가 6개를 갖고 있으며 이는 공시지가로만 총 23억원 어치에 달한다는 점을 주호영 바른정당 의원과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지적했다. 특히 부인은 상가 매입 당시 중소기업 시설자금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 후보자는 ‘위법성이 없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했다. ‘공직자 부인이 대출까지 받아서 부동산 매입하고 임대업을 하는 게 바람직한가’란 질문엔 “생활 수단, 노후 수단으로 할 수 있겠죠. 정도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으며, ‘그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엔 “하다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정시행 기자 polygon@chosun.com] [안상현 기자]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