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데일리경제- KT, 조기 대선 앞두고 ‘정부 외압설’ 잠재울 대책 내 놓는다

 

“새 기업지배구조안 마련 중…”고객 신뢰 되찾겠다”
‘이사회 구조 개편-감시 기능 강화-CEO 추천위 운영’ 등 담아낼 듯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8 06:34:12

▲ⓒ뉴데일리DB

 

조기대선이 거의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KT가 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고개를 들었던 ‘정부 외압설’을 이번 새정부에서 잠식시킬 수 있을지 업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영화 이후 정치권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을 계속 받아온데다, 최근 ‘최순실 게이트’로 소비자들의 신뢰가 다소 떨어진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가 최근 기업 지배구조개편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T 측은 자세한 청사진을 제시하지 않았지만, 현재 이사회를 중심으로 바람직한 지배구조에 대한 연구와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정부 입김에 흔들렸다는 지적을 받아온 터라 이번 정권에서 만큼은 확실한 지배구조개편안을 마련하겠단 뜻으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 최순실의 KT 인사 개입은 물론, 광고몰아주기로 부당 이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최근 검찰 조사를 통해 사실로 드러나면서, 황창규 KT 회장 연임에도 빨간불이 켜진바 있었다.

물론, 이번 사건에서 분명한 것은 황 회장 역시 다른 재계 총수들과 같은 피해자 라는 것이지만,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게 신뢰를 잃은 것은 거부할 수 없는 사실이다.

더욱이 이 같은 사실들로 인해 30여명밖에 안되는 KT새노조(2노조)들에게 ‘황 회장 발목잡기’ 빌미를 내주며, 내부적 분열이 일기도 했다.

업계는 이사회 구조 개편과 감시 기능 강화, CEO 추천위원회 운영 규정 개선 등으로 개편안이 짜여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CEO추천위가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황 회장의 연임이 최종 확정된 후 경영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투명한 독립적 기업지배구조 구축을 특별히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같은 예측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는 모습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어떤 기업이든 경영의 투명성을 유지하기 위해선 이사회 기능을 강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시 되야한다”며 “이사회 구성이 객관적으로 그리고 전문가 중심으로 이뤄져야 함은 물론, 감시 기능 또한 강화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CEO 추천위가 황 회장과 체결한 경영계약 과정에서 요구한 독립적 지배구조개편을 위해 KT가 향후 내부적으로 어떤 기업지배구조개편안을 내놓을지 기대된다”며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안이 도출돼 소비자들의 신뢰를 다시금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댓글

  1.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밀려나지 않기 위한 장치를 마련하지만… 너무 늦었다.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