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갤S8, 이번엔 ‘와이파이 접속 불량’…삼성·KT, 서로 책임 전가

 

등록 2017-04-23 15:27
수정 2017-04-24 00:55
 

KT 5㎓ 대역 무선랜 접속 안되거나 끊김 현상 발생
삼성전자 “KT 5㎓ 대역 무선랜 접속 장치 오류”
KT “갤S8 자체 문제… 삼성이 SW업그레이드할 것”

24일까지던 갤S8 예약판매 개통 기한 30일로 연장
“미리 원하는 색상 제품 있는지 확인하는게 바람직”

 
블랙 색상의 갤럭시S8. 가장 인기를 끌어 공급 부족 현상까지 빚고 있다.

삼성전자 새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 사용자들이 ‘붉은 화면’에 이어 무선랜(와이파이) 접속 불량 문제로도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잘못된 수요 예측으로 블랙 등 일부 색상 모델의 공급이 달려, 예약구매자 가운데 상당수는 기기를 원하는 시점에 개통하는 게 어렵게 됐다.

23일 갤럭시S8 사용자들과 삼성전자의 설명을 들어보면, 갤럭시S8으로 케이티(KT)의 5㎓ 대역 주파수를 쓰는 무선랜을 사용하면 접속이 잘 안되거나 중간에 갑자기 끊기는 현상이 발생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8 사용자들이 무선랜 접속 오류를 지적해 이동통신 회사들과 함께 살펴본 결과, 케이티의 5㎓ 주파수 대역 무선랜 접속 장치(AP)가 갤럭시S8을 비정상 단말기로 간주해 접속을 거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갤럭시S8의 소모 전류 개선 기능과 충돌을 일으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8의 소모 전류 개선 기능은 기기의 전력 소비를 효율화·최적화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 기능을 강화해 갤럭시S8의 배터리 용량을 축소하면서도 배터리 사용시간은 줄어들지 않게 했다고 주장해왔다.

통신망과 단말기 가운데 어느 쪽이 최신 무선랜 표준을 따르지 않아 접속 불량 문제를 일으켰느냐에 대한 두 회사의 주장은 엇갈린다. 케이티는 “무선랜 접속 불량은 케이티 통신망과는 상관 없고 갤럭시S8의 문제다. 삼성전자가 25일쯤 갤럭시S8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할 것이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케이티 무선랜 접속 장치에 달린 칩에 깔린 소프트웨어 문제로 보인다. 케이티가 칩 공급업체 등과 해결하는 게 마땅하지만, 갤럭시S8 사용자들의 불편을 두고 볼 수 없어 일단 단말기 쪽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해 급하게 무서랜 접속 불량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애초 24일까지로 잡혔던 갤럭시S8 예약판매 물량의 개통 기한이 30일까지로 연장됐다. 삼성전자는 “이통사별로는 예약판매량을 소화할 충분한 물량이 공급돼 있다. 하지만 유통점별로는 특정 색상 제품이 부족해 기한을 지키기 어렵다는 이통사 쪽의 긴급 요청에 따라 예약판매 개통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갤럭시S8은 블랙·오키드그레이·실버, 갤럭시S8+는 블랙·오키드그레이·코랄블루 색상의 제품이 공급되고 있다. 이 가운데 블랙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많이 찾는 것은 오키드그레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부 소규모 유통점들이 블랙과 오키드그레이 제품을 추가로 확보하지 못해 예약판매 개통을 못하고 있다고 한다. 예약구매자들은 미리 유통점 쪽에 원하는 색상의 제품이 확보돼 있는지를 확인해본 뒤 나가야 헛걸음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원문보기:
http://m.hani.co.kr/arti/economy/it/791862.html?_fr=gg#cb#csidxac97706902af4f7b36c89f48c3c03f1

0 댓글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