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특검 “황창규는 사업성 따져보고 최순실 지원 안해”…삼성 “단순비교 오류”

 

아시아투데이 | 2017/04/19 18:07

 
2017041301010011380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이병화 기자photolbh@
 

‘비선 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에게 수백억원대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구속기소)을 재판에 넘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법정에서 KT와 SK 사례를 예로 들며 “삼성이 최씨 측과 터무니없는 계약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부회장 측은 KT 등 사례와 삼성의 최씨 등에 대한 지원을 단순비교해서는 안 되고, 추가 지원이 이뤄진 시점과 지원 규모, 부담할 수 있는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19일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그룹 전·현직 고위 임원 5명에 대한 4회 공판기일에서 특검팀은 삼성전자 사장 출신인 황창규 KT 회장과 김인회 KT 비서실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지난해 2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단독면담 직후 황 회장은 최씨 소유 회사인 더블루K의 ‘연구용역 제안서’와 ‘KT 스키 창단 계획서’가 들어있는 봉투를 받았다.

 

황 회장으로부터 검토 지시를 받은 김 실장은 ‘제안서 내용이 KT가 추구하는 마케팅 방향과 관련이 없고, 책정한 금액 3억원이 지나치게 높을 뿐 아니라 더블루K 임직원도 역량이 떨어져 용역을 진행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황 회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황 회장은 검찰에서 “대통령 요청사항으로 즉답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 시간이 지난 뒤에 안종범 수석에게 추진 중단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고 진술했다.

이 같은 업무 처리를 놓고 특검 측은 “연구용역비가 3억원에 불과하지만 KT는 더블루K의 인적구성과 사업성 등을 고려하는 등 신중하게 판단했다”며 “반면 삼성은 박상진 사장이 독일까지 가서 216억짜리 지원 계약을 쉽게 체결했음에도 이를 정상계약이라고 주장한다”고 비판했다.

또 특검 측은 황 회장이 KT 스키단 창단을 거부한 점에 대해서도 “KT가 신중한 검증 과정을 거쳐 지원을 거절했다”며 “삼성과 아주 다른 부분”이라고 꼬집었다.

황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김 실장이 ‘스키단의 규모에 비해 운영경비가 너무 많이 책정됐을 뿐 아니라 창단 상대 측 관련자가 자주 바뀌는 등 파트너로서 신뢰하기 어려우니 창단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취지로 보고했다”며 “바로 거부하기 어려워 ‘시간 끌기’ 전략으로 대응해 결국 유야무야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조서 내용과 관련해 특검 측은 “삼성 측이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에게 ‘원하시는 대로 해드리겠다’고 문자를 보낸 것과는 대조된다”며 “지난해 언론에서 국정농단과 관련한 보도가 나가는데도 삼성은 독일에 건너가 최씨와 비밀회동을 하고 이후에도 추가 지원 협의도 했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 같은 주장에 이 부회장 측은 “너무 단순비교다”며 특검 측 지적을 일축했다.

변호인은 “삼성은 승마협회 회장을 맡아서 승마 올림픽에 대비한 전지훈련 지원 명분이 있었다”며 “KT는 더블루K 사업이 연관이 안된다고 생각해서 거절할 명분이 충분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황 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 독대시 더블루K 사업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라는 질책을 받았다면, (특검이 주장하는) 합리적 결정을 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변호인은 “삼성의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 금액은 KT의 11배가 넘는다. KT도 큰 회사이긴 하지만 사회공헌 비용의 규모 자체가 다르고 부담 능력도 차이가 크다”며 “특검은 영재센터 지원액 20억원을 비슷하다고 했는데, 11배를 적용하면 KT는 330억원을 제안받은 것과 비슷한 것”이라며 특검 측이 단순비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이 부회장 측은 KT가 미르·K스포츠재단에 18억원을 출연한 점을 꼬집으며 “그렇게 합리적으로 검증했으면 KT는 왜 두 재단에 출연했나. 미르나 K재단의 구체적인 자료를 확인하고 전문성이 있다고 판단해서 출연한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시간 끌기’ 지적에 대해서는 “삼성이 요청받은 시점은 2015년이었다”며 “국정농단 문제가 보도되면서 KT는 시간 끌기가 가능했다”고 반박했다.

김범주 기자 yestoday@asiatoday.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