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KT 키즈폰서 니켈 기준치 초과해

 

한국소비자원은 KT의 키즈폰 ‘키위워치(라인키즈폰1)’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니켈이 검출됐다고 3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키즈워치 착용 후 손목에 접촉성 피부염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돼 2개의 제품을 조사했다. 그 결과 2개 제품 모두에서 각각 12.1㎍, 19.6㎍의 니켈이 용출됐다.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르면 어린이가 착용하는 제품, 구성품 중 피부에 직접 접촉하는 금속제품 대상으로 1주일 동안 ㎠당 용출되는 니켈은 0.5㎍ 이하여야 한다.

한국소비자원은 키즈워치는 금속충전단자가 외부로 노출되어 있으며, 금속충전단자와 제품 본체의 높낮이 차이가 거의 없어 제품 착용 시 충전단자가 피부에 직접 접촉돼 피부 알러지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동통신사 KT와 제조사인 핀플레이에 소비자 안전을 위한 신속한 조치를 권고했다. 이에 이들은 보호캡 무상 배포, 고장신고 접수 시 무상 수리, 피부질환 발생 시 전액환불 및 보상, 해당 제품 판매중단, 차기 제품 개선 등의 조치를 즉시 시행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은 금속충전단자에 피부가 직접 접촉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제조사에 연락해 보호캡을 수령 후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키위워치은 KT가 ‘라인키즈폰’이라는 이름으로 작년 4월께 선보인 키즈폰으로, 음성 인식 문자, 자녀 위치확인 및 원격관리, EBS·마법천자문·YBM 등 학습 콘텐트 체험형 게임을 제공하는 어린이용 스마트 워치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