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朴, 스키단 창단 계획서 KT에 건네…”대통령 지시라 무겁게 생각”

 

KT 부사장 “朴, 직접 황창규에 스키단 문서 줘”
“허술하고 전문성 결여…대통령 부탁이라기엔 의아”

 서울 세종로 KT 본사

‘비선실세’ 최순실씨(61)가 KT에 스키단 창단을 강요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KT 회장에게 직접 이를 요청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1일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김인회 KT 부사장(53)은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KT 스키단 창단 관련 문서를 전달받았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창규 KT 사장은 지난해 2월18일 박 전 대통령과 삼청동 총리 공관 모처에서 개별 면담을 가졌다. 안 전 수석이 며칠 전에 연락해 갑자기 잡힌 일정이었다.

이날 독대에서 황 회장은 대통령에게 ‘KT 스키창단 계획서’를 건네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획서는 총 9장으로, 2018년 평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이 목표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김 부사장은 해당 문서를 박 전 대통령이 직접 황 회장에게 줬다고 진술했다. 그는 “(면담 후) 황 회장이 문서를 건네주며 ‘이건 대통령이 직접 주신 서류니 검토하라’고 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시인했다.

검찰은 황 회장도 이와 같은 취지로 진술한 내용의 조서를 공개했다. 황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이 직접 봉투를 건네주면서 이 안에 들어있는 내용에 대해 검토해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며 “돌아와서 확인해보니 더블루K의 용역 제안서와 스키단 창단 제안서가 들어있었다”고 진술했다.

문서는 조잡했고 KT의 장기 계획에 없던 내용이기도 했다. 김 부사장은 “검토 결과 보고서는 형식이 허술하고 조잡해 한 눈에 봐도 전문성이 결여됐다”며 “앞뒤가 맞지 않아 3억원을 들이기엔 모자란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키단 창단은) 검토를 고려하던 사안이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필요 없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KT는 대통령의 지시라는 한 마디에 사업을 검토했다. 김 부사장은 “대통령이 회장에게 개별 면담을 요청하면서 직접 서류를 전달하면 KT는 이를 검토가 아니라 수용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무겁게 받아들였다”고 털어놨다.

 

김 부회장은 “제가 느끼기에 박 전 대통령이나 안 전 수석 등은 나라의 상당히 큰 일을 하는 분들인데, 부탁하는 건 세세하고 작은 것들이라 의아하게 생각했다”고 밝혔다.

 
themoon@news1.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