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T 특정 임원 채용, VIP 뜻…안종범 독촉에 ‘원포인트’ 인사”

“KT 특정 임원 채용, VIP 뜻…안종범 독촉에 ‘원포인트’ 인사”

입력 2017-03-08 13:14
0크게0공유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KT에 ‘VIP 관심사항’이라며 특정 임원 채용과 플레이그라운드커뮤니케이션즈의 광고대행사 선정을 요구했다는 황창규(64) KT 회장 등의 진술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차은택(48)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7차 공판에서 검찰은 황 회장의 검찰 진술조서를 증거로 제시했다.

검찰 조서에 따르면 황 회장은 “안 전 수석에게 윗선 관심사항이라며 이동수씨를 KT에서 채용해줬으면 좋겠다는 전화를 받았다”며 “직감적으로 VIP 요청사항으로 인식하고 비서실장에게 만나보라고 했고 전무급으로 채용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안 전 수석은 이후 VIP께서 광고 걱정을 많이 한다며 이씨를 광고업무 총괄로 옮기라고 수차례 부탁했고 자리를 옮겨줬다”며 “VIP 관심사항이라며 신모씨도 광고담당으로 채용해달라고 했고 청와대 수석의 위세를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또 “안 전 수석은 채용 절차가 지연되자 독촉성 전화를 계속 했던 걸로 기억한다”며 “플레이그라운드의 광고대행사 선정도 요구했고 VIP뜻이라고 해서 무시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황 회장에게 지시를 받은 KT 구모 부사장도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구 부사장은 검찰에서 “특정 개인의 채용 요구는 매우 예외적이었고 황 회장도 매우 당황스러워하고 언짢아했다”며 “이씨가 상무급 대우 자문역을 거절해 어쩔 수 없이 전무를 제안했다. 자회사 인사 문제도 있어 이 건을 들어주지 않으면 청와대에서 완전히 미운털이 박힐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안 전 수석이 전화해 정기인사 이외에 별도로 진행된 원포인트 인사”라며 “KT 광고 담당자들 실력이 부족하다며 이씨 전보를 요구했다. 신씨 채용도 VIP를 운운하며 수차례 요구해 들어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도 “대통령 지시로 황 회장에게 인사 청탁한 사실이 있다”며 “대통령이 유명한 홍보전문가가 있다며 KT에 채용되도록 회장에게 연락해보라고 지시했고 황 회장에게 대통령 지시사항을 전달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다만 플레이그라운드의 광고대행사 선정을 요구한 사실은 없다고 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차 전 단장은 검찰에서 플레이그라운드의 광고대행사 선정을 요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지만, 법정에서는 부인하고 있다.

재판부가 “차 전 단장이 최씨에게 광고대행사 선정을 부탁한 사실이 없다고 의견서를 냈는데 검찰 조서는 자백하는 것 같다”고 지적하자, 변호인은 “일부 진술이 잘못됐다”며 “일괄해 피고인 신문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