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靑압력 취업 의혹’ KT 전 임원, 차은택 재판 증인 출석

 

황창규 KT 회장은 현장방문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 제출
‘이대 정유라 특혜’ 류철균은 2번째 준비기일

광고감독 차은택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영향력으로 KT에 임원으로 입사한 의혹을 받는 이동수씨가 8일 광고감독 차은택(48)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차씨와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의 속행공판을 열고 이동수 전 KT 전무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차씨의 지인인 이씨는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의 측근인 신혜성씨와 함께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영향력을 등에 업고 KT에 입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KT에 입사한 경위를 확인하고, 채용 과정이 공정했는지 물을 방침이다. 이에 맞서 차씨 측은 정당한 추천이었을 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최씨와 차씨가 KT에서 광고를 수주하기 위해 안 전 수석을 통해 압력을 넣어 이씨를 취업시켰다고 보고 차씨에게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혐의를 적용했다.

실제 최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플레이그라운드 커뮤니케이션즈는 지난해 3월 KT의 신규 광고대행사로 선정돼 같은 해 8월까지 총 68억 1천여만원어치 광고 7건을 수주했다.

재판부는 같은 날 김성현 미르재단 사무부총장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황창규 KT 회장도 증인으로 소환됐지만, 실제 출석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수석으로부터 이동수씨 등을 채용하라는 압력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황 회장은 6일 그룹사 현장방문 일정 등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법원에 냈다.

한편 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는 이날 최씨 딸 정유라(21)씨에게 특혜를 준 혐의로 기소된 류철균(51·필명 이인화) 이화여대 디지털미디어학부 교수의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류 교수 측은 첫 준비기일에서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법리적으로 죄가 되는지는 향후 의견을 내겠다”고 밝혔다.

jaeh@yna.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