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단독]특검, ‘KT 사장급 인사’에도 최순실 관여 정황 포착

대통령 통해 KT 돈 가로채려 시도한 정황도 드러나

 

지난해 초 최순실씨가 조카 장시호에게 KT측에 제시할 동계올림픽 스포츠단 창단 제안서 작성을 지시하며 쓴 메모. ‘KT 현황과 문제점’이라는 제목 아래 KT가 운영하는 종목 실적이 좋지 않으니 동계올림픽 종목 스포츠단을 만드는 게 좋겠다는 취지다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가 KT 사장급 인사에도 관여한 정황을 박영수(65) 특별검사팀이 포착했다. 특검은 최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배후에서 조종해 KT의 돈을 가로채려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15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초 최씨는 측근인 미르재단 전 사무부총장 김성현(44)씨에게 “KT 스포츠단 사장을 추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김씨는 김준교(62) 당시 중앙대 부총장을 밀었고, 얼마 되지 않은 같은 해 2월 29일 KT는 실제 김 부총장을 사장으로 선임했다. 특검은 최씨의 조카 장시호(38ㆍ구속기소)씨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 특검은 KT가 최씨의 측근 광고감독 차은택(48ㆍ구속기소)씨 등이 추천한 이동수(56)씨와 신혜성(44)씨를 각각 전무와 상무보로 채용한 것 외에 최씨의 KT 인사 개입이 또 드러난 셈이다.

당시 김 부총장의 선임 배경을 두고 뒷말이 무성했다. KT 스포츠단 측은 “KT 스포츠단이 운영하고 있는 야구, 농구, e스포츠, 사격, 하키 등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단의 전력 향상을 위해 완전히 차별화된 시스템을 도입할 적임자”라고 설명했지만 그는 시각디자인 전문가로 체육계와 무관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KT 측은 “정상적인 공모 절차를 거쳐 선정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김 부총장은 관련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11월 지병을 이유로 사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최씨는 김준교 전 사장을 자리에 앉힌 뒤 KT의 돈을 챙기려 했던 것으로 의심한 특검은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지난해 2월 최씨는 조카 장씨에게 영재센터 명의로 ‘KT 알파인스키 실업팀 창단 기획안’이 포함된 ‘KT 스키 창단 계획서’를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최씨는 이 계획서와 더블루K의 용역 제안서를 종이 봉투에 담은 뒤 ‘V’ 표시를 하고 “VIP에게 보낸다”고 말했다고 한다. 실제로 이 계획서는 박 대통령을 거쳐 황창규(64) KT 회장에게 전달됐다. 황 회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지난해 2월 박 대통령이 이 봉투를 자신에게 전달하며 “이 안에 들은 내용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사장이 임명된 뒤 최씨는 바빠졌다. 지난해 3월 영재센터의 페이퍼컴퍼니 ‘더스포츠엠’을 설립하도록 지시하고, 빙상스포츠 전반으로 종목을 늘려 ‘KT 동계올림픽 스포츠단’ 창단을 KT 측에 제안했다. 제안서 작성을 지시한 최씨의 자필 메모는 올해 1월 재판 과정에서 공개됐다. 계획서에는 창단 및 운영 비용으로 2016년 24억여원, 2017년과 2018년 각각 17억여원을, 선수단 관리와 창단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스포츠단 운영예산의 30%를 영재센터에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황 회장의 지시를 받은 김 전 사장은 더스포츠엠 대표 A(36)씨와 미르재단 김성현씨를 잇달아 만났다. 이 무렵 장씨와 김 전 사장이 수 차례 통화하며 창단을 논의한 사실도 특검은 파악했다. 하지만 KT는 예산 등 내부 사정을 이유로 창단을 거부했고, 애초의 스키단 창단으로 축소한 영재센터의 제안도 재차 물리쳐 최씨의 계획은 무산됐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