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통3사, 마케팅비 감소 논란…요금인하 vs 착시 효과

145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국내 이동통신 3사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덕분에 작년 마케팅 비용을 약 3100억원 정도 절감한 것으로 추정되자 다시 한 번 요금 인하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2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의 작년 마케팅 비용은 2015년 7조8678억원보다 약 3091억원 줄어든 7조5587억원으로 추정됐다. 2014년 마케팅 비용 8조8220억원과 비교하면 1조2633억원 감소된 수치다.

공교롭게도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2014년 10월부터 시행된 뒤 이통 3사의 마케팅 비용이 감소됐다. 이통 3사의 작년 마케팅 비용은 SK텔레콤이 2조8930억원(추정치), KT가 2조7142억원, LG유플러스가 1조951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통 3사 모두 2014년을 기점으로 마케팅 비용이 2년 연속 줄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2014년 당시 이통 3사의 마케팅 비용은 SK텔레콤이 3조5730억원, KT가 3조1528억원, LG유플러스가 2조962억원에 달했다. 2년 만에 이통 3사의 전체 마케팅 비용이 1조2633억원(추정치) 줄었다. 기업별 감소율을 보면 SK텔레콤이 19%, KT가 14%, LG유플러스가 7% 감소됐다.

이같이 이통사들이 2014년 이래 마케팅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단통법 덕분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2014년 10월 1일부터 시행된 단통법은 단말기 지원금 상한액을 규정, 관련 규제가 시장에 자리 잡으면서 이통사들의 지원금을 통한 고객 유치 마케팅이 거의 사라졌다. 덕분에 이통사들은 마케팅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단통법 이전에 각 이통사들은 소비자들이 단말기를 바꿀 때 자신의 통신사로 옮기면 특별 지원금을 제공했다.

결과적으로 단통법이 이통사들 배를 불리는 데 도움을 준 셈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 시민단체 등은 단통법 덕분에 출혈 경쟁이 거의 자취를 감추고 영업이익이 증가된 만큼 통신 요금 인하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증권업계는 단통법을 ‘단지 통신사들을 위한 법’으로 해석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단통법 개정안뿐만 요금 인하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최명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통3사가 단통법 시행 뒤 법 시행 전 보다 단말기 지원금 줄였다”며 “단통법 전면 개정, 기본료 폐지, 단말기 출고가 거품 제거 등이 적극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이용자 1인당 평균 지원금은 2014년(29만3261원)을 기점으로 2015년(22만2733원)으로 약 7만원 줄었다. 작년 상반기(17만4205원)를 고려하면 약 12만원 감소됐다. 같은 기간 동안 영업이익 증가분을 보면 SK텔레콤이 5200억원, KT가 3108억원, LG유플러스가 3310억원이다. 

윤문용 녹색소비자연대 ICT 정책국장은 “앞으로도 이통사들의 마케팅 비용 감소와 영업실적 개선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통신요금 인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이통업계는 20% 요금할인으로 인한 착시라고 해명했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20% 요금할인이 할인기간 동안 이연처리 되고 중저가 단말기의 출시가 늘어나면서 지원금이 줄어든 것처럼 보이지만 지원금 대란이 불거졌던 2014년을 제외하면 2010년부터 꾸준히 7조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통 업계 한 관계자는 “20%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이통사가 장기적으로 이연처리를 해야 한다”며 “요금인하는 시기 상조”라고 말했다.

clip20170202115349

▲SK텔레콤 작년 마케팅 비용은 추정치. 자료=각 사

 
clip20170202115716

▲2016년 마케팅 비용은 추정치. 자료=각 사

 
이통 3사 마케팅 비용 추이(단위: 억원)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SK텔레콤  33,237   32,360   34,740   34,280   35,730   30,560   28,930 
KT  27,976   25,762   25,596   26,811   31,528   28,132   27,142 
LG유플러스  16,908   15,136   17,544   18,362   20,962   19,986   19,515 
합계  78,121   73,258   77,880   79,453   88,220   78,678   75,587 
clip20170202114120

▲SK텔레콤 작년 4분기 마케팅 비용은 추정치. 자료=각 사

 
clip20170202124424

▲SK텔레콤 영업이익 추정치. 자료=각 사

 
이통3사 영업이익(단위: 억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2013년 20,111 8393 5421
2014년 18,251 (4060) 5763
2015년 17,080 12,929 6323
2016년(E) 15,870 14,400 7465  

  2014년 2015년 계(2014년-2015년)
SKT 지원금 감소분 296,285원9,353,796명= 195,994원10,077,389명= 약 7,963억원
2,771,389,447,860원 1,975,107,779,666원
영업이익 증가분 마케팅비:3조5730억원 마케팅비:3조550억원 5,200억원
KT 지원금 감소분 289,959원6,516,726명= 232,668원6,370,125명= 약 4,074억원
1,889,583,354,234원 =1,482,124,243,500원
영업이익 증가분 -상품수익:3조2505억원 -상품수익:2조7674억원 상품수익(-4831억원)+
-판매관리비:2조7484억원 -판매관리비:1조9545억원 판매관리비(7939억원)=
    3,108억원
LGU+ 지원금 감소분 299,413원4,623,789명= 234,670원5,003,320명= 약 2,103억원
1,384,422,535,857원 =1,174,129,104,400원
영업이익 증가분 -단말수익:2조6022억원 -단말수익:2조1412억원 단말수익(-4610억원)+
-판매수수료:2조1443억원 -판매수수료:1조3532억원 판매수수료(7920억원)=
    3,310억원
-지원금 감소분은 2014년 전체 지원금 추정액에서 2015년 전체 지원금 추정액을 뺀 금액으로 계산. -영업이익 증가분은 각사 IR자료에서 지원금 관련 지출항목(마케팅비, 판매관리비, 판매수수료)과 수입항목(상품수익, 단말수익)을 각각 계산한 금액임. 결과적으로 지원금 감소분과 영업이익 증가분이 크게 다르지 않음. 다만 제조사 지원금과 유통점 리베이트 규모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는 것으로 판단됨. 자료=최명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