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추혜선 의원 “김기춘 법률 대변인 정동욱 변호사, 황창규 KT 회장 연임 논의 주도”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법률 대리인인 정동욱 변호사가 KT의 사외이사로서 황창규 KT 회장의 연임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0일 추혜선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주범 세력이 국정농단 부역자인 황창규 회장을 연임시키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혜선 의원에 따르면 부산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한 정 변호사는 김 전 실장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1988~1990년 대검찰청 공안1~3과장을 지냈고, 김 전 실장이 법무부 장관이던 1991~1992년에는 법무부 법무과장이었다.

그는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 VR산업협회의 법률고문을 맡고 있는데, 현 수석 역시 청와대로 가기 전까지 KT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추 의원은 “박근혜 정권과 KT의 결탁은 참으로 촘촘하게도 짜여져 있었다”며 “KT 이사회에서는 여전히 청와대 인맥들이 둘러앉아서 거대 통신기업 KT와 박근혜-최순실 권력의 유착관계를 공고히 고착화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 의원은 “KT는 공공재인 전파를 사용하고, 국민의 기본적 인권이라 할 수 있는 정보접근권과 직결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라며 “그런데 KT는 민영화 이후에도 청와대 낙하산 인사, 정부 관료들의 회전문 인사가 계속됐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KT가 권력의 기업이 아니라 국민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그 시작은 국정농단 세력이 그 부역자를 연임시키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추 의원은 “황창규 회장은 즉각 물러나고, KT 회장추천위원회는 황창규 연임 우선 심사 중단하라”며 “청와대와 김기춘등과의 연결 의혹이 있는 송도균, 차상균, 정동욱 이사는 즉각 회장추천위에서 손 떼라”고 요구했다.

한편 오는 3월로 임기가 끝나는 황 회장은 최근 연임의사를 밝혔으며, 현재 사외이사 7명 전원과 사내이사 1명 등 총 8명으로 구성된 CEO추천위원회가 황 회장의 연임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