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특검, 삼성 이어 SK·KT·롯데 등 대기업 수사 확대..朴과 ‘거래’ 규명 관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면서 SK그룹, KT, 롯데그룹 등 다른 대기업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법상 수사대상에 미르·케이스포츠재단에 출연하는 대가로 재벌 총수에 대한 사면·복권과 기업 현안 해결 등 의혹이 명시된 만큼 기업 수사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을 압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해당 기업들은 청와대의 요구에 못이겨 출연했을 뿐 대가는 없었다는 입장이어서 수사 결과가 주목된다.

■특검, 최태원·대통령 간 ‘사면청탁’ 포착
12일 특검에 따르면 최태원 SK 회장이 사면되기 전 박 대통령으로부터 ‘사면을 해줄테니 경제 살리기 등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요구를 전달받고 이를 수용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2015년 8월 서울 영등포교도소에 복역 중이던 최 회장이 김영태 당시 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부회장)과 접견 중 주고받은 대화 내용이 담긴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최 회장은 대기업 총수 중 유일하게 8·15 특사 명단에 포함돼 출소했으며 사흘 뒤인 8월 17일 SK그룹은 SK하이닉스에서 3개 반도체 생산설비에 총 46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특검은 SK그룹이 최 회장의 특사 포함에 대한 보답으로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설립에 총 111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보고 뇌물죄 적용을 검토중이다. 특검은 곧 김 부회장을 소환,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KT·롯데 등 민원 제기후 재단 출연, 지원 수사
특검은 황창규 KT 회장이 2015년 2월 박 대통령과 독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에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의 합병을 막아 달라’는 민원을 넣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합병 성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됐던 양사 결합은 같은해 7월 공정거래위원회가 ‘합병금지’ 결정을 하면서 실패로 끝났다.

특검은 최순실씨에게 각종 이권을 준 KT가 이를 이용해 민원을 넣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2015년 1월과 8월 당시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을 통해 홍보전문가 이모씨 등 2명의 KT 임원 자리를 요구했다. KT는 능력도 검증되지 않은 두 사람을 임원으로 채용한 뒤 심사 기준까지 바꿔 실적이 없는 최씨 소유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가 KT 광고를 수주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 덕분에 최씨 회사는 68억원 상당의 광고를 수주했다.

특검의 수사 선상에는 롯데그룹도 올라있다. 롯데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당시 면세점 인허가라는 중요 현안이 있었고 두 재단에 45억원을 출연했다. 롯데는 두 재단 설립 당시 면세점 인허가 문제를 놓고 고심중이었고 두 재단에 45억원을 출연했다. 이후 2016년 3월 75억원을 추가 지원 요구받아 70억원을 냈다가 경영 비리와 관련한 검찰 수사가 착수되기 직전인 같은 해 6월 돌려받은 바 있다.

특검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박 대통령과 독대를 할 때 면세점 관련 청탁이 있었던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2015년 11월 면세점 면허 갱신에 실패했다. 그러나 정부가 돌연 지난해 3월 면세점 추가 선정을 공고해 면세점으로 선정됐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최근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등에 대해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0 댓글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