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KT 황창규號 연임공식 1년+α

 

실적 좋은데 최순실게이트 부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한국마사회장과 기업은행장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하면서 자연스럽게 KT 차기회장 인사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황창규 KT 회장의 임기는 2017년 3월말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이양호 전 농촌진흥청장을 신임 마사회장으로, 김도진 기업은행 부행장을 기업은행장으로 임명했다.
 
KT는 마사회나 기업은행과 달리 지난 2001년 민영화됐다. 이에 따라 공식적으로 KT의 최고경영자(CEO)는 CEO추천위원회에서 결정된다. KT 정관에 따르면 CEO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전원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되며, 현 회장 임기만료 최소 2개월 전에 소집돼야 한다.
 
하지만 국민연금이 10.47%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 주주로, 그동안 정권의 코드에 맞는 인사가 회장에 선임됐다. 이 과정에서 정권 말 내홍에 휩싸이기도 했다.
 
노무현 정권 시절 CEO를 지낸 남중수 KT 전 사장은 2007년 연임에 성공했지만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이후 각종 비리문제로 불명예 퇴진했다. 정보통신부 장관 출신인 이석채 전 회장도 이명박 정권을 거쳐 연임에 성공했지만 박근혜 정권 들어서 중도 퇴임, 이후 횡령혐의가 유죄로 밝혀졌다.
 
지난 2014년 취임한 황 회장도 취임 초기 “정치적 낙하산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연임에 빨간불이 켜졌다.
 
황 회장은 청와대의 외압을 이기지 못하고 차은택씨의 측근 이동수씨를 통합마케팅커뮤니케이션(IMC) 본부장으로, 신혜성씨를 IMC본부 상무보로 발탁한 바 있다. KT에 입사한 이들은 최순실씨가 실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플레이그라운드에 총 7건(68억1767만원 상당)의 광고를 몰아준 것으로 전해진다.
 
실적만 놓고 보면 황 회장의 연임은 낙관적이다. KT는 3분기 전년동기 대비 17% 증가한 401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4분기 역시 4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이 예상되고 있다. KT가 2분기 연속 4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2011년 2~3분기 이후 5년만이다. 시장에선 KT가 올해 연간 1조600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직까지 황 회장은 연임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황 권한대행이 ‘업무 공백’을 이유로 마사회와 기업은행에 인사권을 행사하면서 황 회장 역시 연임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기간은 ‘1년+α’로 제한적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황 회장이 연임을 포기하고 새로운 CEO가 선임된다면, 신임 회장의 임기가 매우 불확실해질 수밖에 없다”며 “최선을 찾기보다는 차선을 택하는 것이 보다 나은 선택일 수 있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