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단독] 최순실, ‘KT 낙하산 신혜성’ 청와대 입성시키려 했다

[TV조선 단독] 최순실, ‘KT 낙하산 신혜성’ 청와대 입성시키려 했다

기사 등록일 2016. 11. 28

[앵커]
최순실씨는 측근의 부인 신혜성씨를 KT에 앉힌 뒤, KT 광고를 따냈습니다. 그런데 원래는 신씨를 청와대 행정관으로 만들려고 했습니다.

하누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최순실씨 사무실에서 나온 청와대 문건입니다. 뉴미디어실을 신설하면서 새로 임명할 청와대 비서관과 행정관 인사 후보를 적어뒀습니다.

3~4급인 뉴미디어실 행정관에 추천된 신혜성씨는 다름아닌 최순실씨 측근인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이사의 부인입니다. 최씨가 측근의 부인을 청와대에 입성시키려고 한 것입니다.

하지만 알수 없는 이유로 신씨의 청와대에 임용이 불발되자, 최씨는 신씨를 KT에 앉힙니다.

검찰 수사 결과,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안종범 당시 청와대 수석에게 “이동수씨와 신씨가 KT에서 호흡을 맞출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는 지시를 내렸고, 신씨는 지난해 말 KT에 사실상 임원인 그룹브랜드지원 담당으로 입사했습니다.

대통령은 다시 안 전 수석에게 “신씨 보직을 광고 업무로 변경해주라”고 했고 신씨는 상무보 자리를 맡습니다. 이후 최순실씨가 주인으로 드러난 광고기획사 플레이그라운드는 KT로부터 68억 원어치의 광고를 받아냅니다.

TV조선 하누리입니다.

하누리 기자 nuri@chosun.com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