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측근’ 이동수 KT 전무 사임 – KBS

각종 이권에 개입한 혐의로 구속된 차은택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동수 KT IMC마케팅부문 전무가 오늘(15일) 사임했다.

KT 관계자는 “이동수 전무가 15일자로 사임했다”며 “이 전무는 최근 언론의 지속적인 보도로 KT의 기업 이미지가 실추된 것에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그러나 “현재 이 전무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언급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차은택 씨는 포스코 계열 광고사 강탈 외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공모해 측근인 이동수씨를 KT 임원으로 취직시키고, 자신이 실소유한 광고대행사에 광고를 몰아주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 전무는 차씨가 몸 담았던 광고제작사 영상인에서 1993년 1년간 함께 근무하는 등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인의 당시 대표는 차씨의 은사인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었다.

글로벌 광고회사에서 일하던 이 전무는 차씨가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장에 오르기 두 달 전인 지난해 2월 KT에 브랜드지원센터장으로 입사한 뒤 그해 11월 마케팅 부문을 총괄하는 IMC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씨가 IMC마케팅부문을 총괄한 올해 2∼9월 사이에 공개된 KT 영상 광고 24편 중 차은택씨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광고는 11편에 이른다.

최건일기자 (gaegoo@kbs.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