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스포츠, 최순실 딸 숙소 구해주러 독일까지 날아갔다

[단독] K스포츠, 최순실 딸 숙소 구해주러 독일까지 날아갔다

등록 2016-10-17 07:25
수정 2016-10-17 08:18
 

최순실, 재단 박과장과 현지직원 10명쯤 대동
재단 설립된 지난 1월…전지훈련용 숙소 물색
통째로 구한 호텔, 딸과 지원인력만 10여명 거주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가 9월까지 승마훈련을 했던 호프구트 승마장의 지난 15일 모습. 정씨는 10월 들어 훈련을 중단한 상태다. 이 승마장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외곽 리더바흐시에 있다. 프랑크푸르트/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케이(K)스포츠 재단이 최순실(60)씨의 딸 정유라(20)씨의 독일 전지훈련 숙소를 구해주기 위해 최소한 두 차례 재단 직원을 독일 현지에 파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최씨는 자신이 다니던 스포츠마사지센터의 원장을 재단 이사장에 앉힌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이에 따라 ‘남북 체육교류’ 등을 내걸고 대기업으로부터 288억원을 거두어 설립된 재단이 사실은 최씨 딸의 승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6일 <한겨레>의 취재를 종합하면, 최순실씨는 지난 1월 독일에서 딸 정씨가 살 집을 구입하기 위해 직접 나섰으며 당시 케이스포츠 재단 직원인 박아무개 과장과 현지 직원 여러명이 최씨를 수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부동산 거래내역을 잘 아는 프랑크푸르트 현지인은 <한겨레>와 만나 “최순실씨와 그를 ‘회장님’으로 부르는 직원 10명가량이 승마선수 전지훈련 숙소용 호텔을 구한다고 돌아다녔다. 직원들 중에는 한국에서 나온 사람들도 있었고 독일어를 잘하는 현지 동포도 있었다”며 “미리 직원들이 알아보고 다니고 그 뒤에 최 회장이 직접 호텔을 보러 갔다”고 말했다.
 
이 현지인은 당시 동행한 인물 가운데 노숭일씨와 박 과장의 이름과 인상착의를 정확히 기억하고 있었다. 노씨는 정씨가 제출한 ‘국가대표 훈련 촌외(국외) 훈련 승인요청서’에서 독일에서 마장을 운영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박 과장은 케이스포츠 재부에 소속된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호텔을 구하던 1월은 케이스포츠 재단이 설립(1월13일)되던 때로 재단 설립과 최씨 딸에 대한 지원이 거의 동시에 이뤄졌음을 보여준다.호텔을 물색한 1월뿐만 아니라 호텔을 구해 이사하는 과정에서도 케이스포츠 재단의 지원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공한 지난 5월13일치 ‘재단법인 케이스포츠 이사회 회의록’을 보면, 1월 프랑크푸르트에 나타났던 박 과장이 4월3~14일 ‘해외전지훈련장에 대한 협의’를 위해 다시 독일에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기록돼 있다. 박 과장의 독일 출장 직후인 5월 최씨의 딸 정유라씨는 자신을 지원·관리하는 10명가량의 직원과 함께 애초 거처인 프랑크푸르트 인근의 예거호프 승마장을 떠났다. 정씨는 프랑크푸르트 북쪽에 위치한 방 20개 안팎의 호텔을 구해 이사했다. 이 호텔은 손님을 받지 않은 채 정씨와 지원인력이 거주하고 있는 상태로 알려져 있으며, 정확한 위치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이와 관련해 박 과장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독일 출장은) 환경이 어려운 선수들을 지원할 수 있는 시설을 알아보기 위해 다녀온 것”이라고 답했다.
 
정씨가 살고 있는 호텔 구입비용이 재단에서 나온 것인지에 대해서도 재단 쪽은 답변을 거부했다. 최순실씨와 가까운 체육계 인사들은 “최씨가 오래전부터 딸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재단을 만들겠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프랑크푸르트/송호진 기자, 하어영 기자 haha@hani.co.kr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