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재단 고액연봉 1억7천만원 육박… 인재근 “‘경제 어렵다’던 대통령 말은 공염불”

“미르재단의 고액연봉, 국민들은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권력 실세 개입 의혹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미르재단의 최고 연봉은 1억7000만원을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재단법인 미르, K스포츠의 사업장적용신고서’를 분석한 결과, 미르재단 최고 연봉은 기본급 기준 1억6,640만원, K스포츠재단은 9879만원이다.

미르재단은 지난해 12월 사업장적용신고서 기준 최고 연봉은 1억6640만원, 다음은 1억3640만원으로 1억대 연봉자를 2명 보유했다. 신고당시 유급 직원 6명의 평균연봉도 9218만원으로 드러났다.

K스포츠재단은 지난 2월 사업장적용신고서 기준 최고 연봉은 9879만원, 유급직원 8인의 평균 연봉은 6940만원으로 드러났다.

인재근 민주당 의원은 미르·K스포츠 재단의 고액연봉과 관련 “국민들은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질타했다.

인재근 의원은 “경제가 어렵다던 대통령의 말이 공염불처럼 들려온다”면서 “선출된 권력의 본질을 잊은 현 정권은 서민의 삶과 아픔을 외면한 한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재차 질타했다.

우승준 기자 dntmdwns1114@hanmail.net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