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비선실세 지목’ 차은택, KT 광고대행사와 친분 의혹 – 동아일보|

[동아일보]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로 지목된 차은택 씨(전 문화창조융합본부장)가 KT의 광고대행사 한 곳과 친분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T의 광고를 담당하는 신생기업 인터플레이그라운드의 김홍탁 대표가 최근에 회자되는 차은택 씨와 친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KT가 신생기업인 인터플레이그라운드에 광고를 맡기는 것 자체가 큰 특혜인데 어떤 경위를 거쳤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터플레이그라운드는 헤일로, 제일기획 등과 함께 KT에서 광고를 전담해 제작하는 업체다. 자본금은 1억 원에 불과해 KT 광고 제작사 중에서는 규모가 작은 편이다.

신 의원은 "이동순 KT 통합마케팅커뮤니케이션본부장이 차 씨와 불가분의 관계"라며 "차은택-김홍탁-이동순으로 이어지는 '트리오' 관계가 성립되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김철수 KT 부문장은 "경위는 확인해봐야겠지만 (광고사 선정은) 내부 규정에 의해 적절하게 처리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