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인공지능연구소 관치 의혹”..미래부 “사실무근” – 연합뉴스

AIRI 참여 기업들 말 아껴…’매력적 투자처 아니었다’ 반응도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국내 대기업들이 출자한 민간 인공지능 연구 기관인 지능정보기술연구원(이하 AIRI)이 정부 주도로 대기업 자금을 동원하는 방식으로 세워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소관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는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미래창조과학부의 올해 3월 ‘대통령 지시사항 카드’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AIRI와 관련해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이처럼 주장했다.

대통령 지시 내용은 “국내 기업들이 지능정보기술연구소 설립을 추진한다는 보고를 받았는데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며 “연구소 설립 단계부터 규제 개선이 필요하면 과감히 고치고 필요한 지원은 적시에 제공하라”고 명시돼 있다.

김 의원실은 “실제 투자한 기업들에 직간접적으로 물어보니 AIRI 출자는 자신들의 뜻과 무관하게 미래부 요청으로 갑자기 떠안게 됐다는 얘기가 적잖게 나왔다. AIRI가 대통령 지시에 따라 대기업 자금을 무리하게 동원한 관치형 연구소라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실은 그러나 투자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기업이 어디인지 밝히지 않았다.

김 의원실은 이어 “AIRI는 미래부가 연간 150억 원의 규모의 국책연구과제를 제공하며 집중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실체도 능력도 검증 안 된 연구원에 ‘묻지 마’식으로 국책과제를 몰아주는 것은 명백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미래부는 “AIRI는 작년 10월부터 추진된 사안으로 대통령의 올해 3월 지시는 연구소 설립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코멘트였다”며 “올해 1월 이미 참여 기업들이 다 투자 의향을 밝혔던 만큼 강제 자금 동원이라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미래부는 이어 “AIRI에 대한 국책과제 지원도 법과 원칙에 맞게 할 계획이며, 무조건 과제를 지원한다는 얘기도 오해”라고 덧붙였다.

AIRI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SK텔레콤·KT·LG전자·네이버·한화생명 등 7개 기업이 30억씩 총 210억원을 출자해 지난 8월 출범했다.

이번 의혹과 관련해 출자 기업들의 의견은 다소 엇갈렸다. 일부는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지만 다른 일각에서는 ‘완전히 자발적인 투자라고 하긴 어렵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또 다른 기업은 “전혀 강제성이 없었으며 독자 연구가 어려운 미래성장분야를 함께 투자한다는 점이 좋았다”고 밝혔다.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