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KT, 공익제보자 괴롭히기 사건의 전말 – 한겨레

[한겨레] 2011년 제주도 세계7대 자연경관 선정 사건, 기억하십니까? 당시 케이티(KT)가 투표용으로 가짜 국제회선을 제공한 사실이 폭로돼 비난을 받았습니다. 케이티는 이 사실을 알린 자사 직원 이해관씨를 4년 이상 끈질기게 괴롭혔습니다. 공익제보자에 대한 조직의 치졸한 복수, 그 전말을 <카드뉴스>로 만나보시죠.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