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대리점 대표가 고객 명의 6000개 대포폰 유심칩 팔아 – 뉴스1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고객명의를 도용해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대량으로 제공한 혐의로 휴대폰 대리점 대표 2명과 범행에 가담한 직원 관리자 등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유통시킨 일당 조직도.(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 News1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고객명의를 도용해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대량으로 제공한 혐의로 휴대폰 대리점 대표 2명과 범행에 가담한 직원 관리자 등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유통시킨 일당 조직도.(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 News1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휴대폰 대리점에 찾아와 가입신청서를 작성한 고객 수천명의 명의를 도용해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대량으로 공급한 대리점 운영자와 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개인정보보호법과 사기,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휴대폰 대리점 대표 이모씨(45)와 차모씨(43), 직원들을 관리하던 이모씨(38) 등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또 범행에 가담한 별정통신업체 직원 김모씨(31)등 4명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이씨 등은 2013년 9월부터 2014년 4월까지 부산 동구에 있는 휴대폰 대리점 사무실에서 대포폰을 필요로 하는 고객들에게 대포폰 유심칩 약 6000개를 판매, 3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별정통신업체에 휴대폰 가입을 신청해 유심칩을 확보한 뒤 고속버스 화물칸에 실어 배송하면서 1개 당 5만원에 내다판 것으로 확인됐다.

별정통신업체는 KT, SK텔리콤, LG유플러스 등 기간통신사 회선을 임대하는 방식으로 가입자를 모집하고 자체적으로 고객관리와 요금부과 등을 하는 사업을 말한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고객명의를 도용해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대량으로 제공한 혐의로 휴대폰 대리점 대표 2명과 범행에 가담한 직원 관리자 등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이 고객들로부터 받은 가입신청서로 명의를 도용하고 유심칩 1개당 5만원에 내다 판 것으로 드러났다.(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 News1 © News1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고객명의를 도용해 대포폰에 쓰이는 유심칩을 대량으로 제공한 혐의로 휴대폰 대리점 대표 2명과 범행에 가담한 직원 관리자 등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이 고객들로부터 받은 가입신청서로 명의를 도용하고 유심칩 1개당 5만원에 내다 판 것으로 드러났다.(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 News1 © News1

차씨는 고객들에게 가입신청서를 받아 놓고 별정통신업체로부터 개통코드를 받는 과정에서 업체 직원인 김씨에게 휴대폰 2대와 아이패드 등을 댓가로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휴대폰 대리점 대표 이씨는 이번 사건으로 수사를 받던 한 직원에게 “아는 사무장을 통해 담당 검사와 연결시켜 사건을 무마해주겠다”고 말하면서 1000만원을 가로챘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후 자신을 상대로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체포 당시 미란다원칙을 고지받지 못했다”며 담당 경찰 수사관을 상대로 허위 진정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돈벌이에만 혈안이 된 휴대폰 판매업자들이 대포폰을 만드는데 쓰이는 유심칩을 공급하면서 부당이득을 취하고 있었다”며 “업자들은 자신들이 보관하고 있던 고객의 개인정보를 도용하고 대포폰으로 공급하는 탓에 수많은 시민들의 명의가 도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경찰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제공하는 휴대폰명의도용방지사이트 홈페이지를 통해 자신의 명의로 개통된 휴대폰이 있는지 주기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범행에 주로 사용되는 대포폰 단속을 확대하고 예방 활동을 지속할 방침이다.

1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