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환불 막는 꼼수… KT, 데이터 충전 상품 ‘논란’ | 이투데이

한국소비자원, “조만간 사실 조사 착수할 것”

▲KT가 운영하는 ‘LTE 데이터 충전’은 잔여 데이터가 있어도 새로 구입한 충전 데이터가 먼저 차감된다. (사진제공= 올레KT 홈페이지)

#의정부에 사는 김모 씨는 지난달 28일 잔여 데이터가 있는 상황에서 8800원을 지불하고 500MB를 충전했다. 그러나 이틀 후 충전한 데이터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 환불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충전한 데이터 일부가 이미 사용됐기 때문이다. 김 씨는 기본 데이터가 남아 있었지만, 충전된 데이터가 먼저 차감된 점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해 한국소비자원에 신고했다.

KT가 운영하는 데이터 충전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잔여 데이터와 상관없이 충전 데이터를 먼저 차감, 환불을 막고 있다는 지적이다.

15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KT 데이터 충전상품 환불 거부와 관련한 피해 사례 접수가 발생되고 있어, 조만간 사업자에게 관련 사실을 통보하고 사실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정확한 피해 건수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최근 KT 데이터 충전상품에 대한 민원이 계속 접수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KT의 데이터 충전상품은 ‘LTE 데이터 충전’이다.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은 데이터 차감 순서다. 이 상품은 충전이 완료되면 잔여 데이터가 있더라도 새로 충전한 데이터부터 먼저 사용한다. 소비자들은 충전분을 사용하면 환불이 불가능한 데이터 충전상품 특성을 이용, 현실적으로 환불을 차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피해를 호소한 한 소비자는 “월 기본 제공되는 데이터량이 조금 남아 있는 경우, 데이터를 추가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며 “기존 잔여 데이터를 두고 굳이 충전한 데이터부터 차감하는 것은 환불을 막으려는 KT의 꼼수”라고 주장했다.

경쟁사인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데이터 충전상품은 KT와 달리, 고객이 보유한 잔여 데이터가 먼저 소진된 뒤, 충전 데이터를 사용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잔여 데이터가 소진된 뒤 충전 데이터를 사용하는 상품을 운영했지만, 충전한 데이터를 다 사용하지 못하고 이월도 안돼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많아 운영방식이 다른 상품을 내놓게 됐다”고 해명했다.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