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SKT 남자직원 1분기 급여만 5천300만원..KT의 2.4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현대차 등 압도…성과급 포함 고려해도 최고 수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SK텔레콤[017670] 남자직원들의 지난 1분기 평균 급여가 5천만원을 훌쩍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과급이 포함된 것을 고려해도 국내 최고 수준이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SK텔레콤 직원 4천184명의 올해 1~3월 평균 급여는 5천100만원에 달했다. 남자직원 3천611명은 평균 5천300만원, 여자직원 573명은 평균 3천8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불과 석 달 만에 웬만한 중소기업 연봉보다 훨씬 많은 돈을 받은 셈이다. 한국2만기업연구소는 국내 2천개 기업 중 매출 하위 30% 기업 직원들의 작년 평균 연봉이 2천830만원이었다고 최근 밝혔다.

SK텔레콤은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작년 1분기보다 동반 감소하는 등 전례 없는 경영난을 겪었지만, 전체 직원의 평균 급여를 작년 1분기의 4천600만원보다 10%가량 인상했다.

이는 경쟁사를 압도하는 수준이다.

지난 1분기 KT[030200] 직원 2만2천211명의 평균 급여는 2천200만원에 그쳤다. 남자직원 1만8천716명이 평균 2천200만원, 여자직원 3천495명이 평균 2천만원을 각각 받아 SK텔레콤의 절반에 한참 못 미쳤다.

같은 기간 LG유플러스[032640] 직원 7천742명의 평균 급여는 2천600만원으로 KT보다 다소 많았다. 남녀 직원의 평균 급여는 각각 2천800만원, 1천800만원이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일한 산업 내에서 경쟁사 직원 사이의 급여 격차가 이처럼 확연히 벌어지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SK텔레콤 직원들의 평균 급여는 통신 3사뿐만 아니라 국내 대기업 가운데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임원이 되기 직전인 팀장급 간부도 1억9천만원 안팎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005930] 직원 9만7천370명의 1분기 평균 급여는 2천300만원이었다. LG전자[066570] 직원 3만8천74명은 2천만원, 현대자동차[005380] 직원 6만6천725명은 1천900만원, 네이버 직원 2천346명은 3천300만원을 각각 받았다.

SK텔레콤 직원들의 근속연수는 12.5년으로 KT의 19.1년보다 짧고 LG유플러스의 7.5년보다 길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회사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3년 단위로 성과를 보상하는데, 공교롭게도 2013~2015년 성과급이 올해 1분기에 한꺼번에 지급돼 작년 1분기보다 급여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hanjh@yna.co.kr

1 댓글

  1. Super KT

    부럽네요.
    kt 처럼 되지 않고 양질의 일자리 계속 유지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