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부실한 통신관리, 광팔이에 몰두하는 CEO, 견제없는 이사회가 만든 쌍생아 아현화재와 10기가 인터넷 속도 저하

유투버의 문제제기로 촉발된 KT 10기가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는 터질게 터졌다는 KT 내부의 목소리가 하나씩 드러나면서 아현화재의 판박이라는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KT설치기사들에 따르면 인터넷 속도 저하 사태는 일시적 서비스 저하가 아니라 총체적 부실관리의 결과임이 적나라게 확인되었다.
(관련기사: KT 설치기사가 말하는 인터넷 속도 느린 ‘진짜 이유’)

주지하다시피 아현화재 사태는 KT가 비용 절감을 위해 장비를 집중시키면서도 보안 등급을 낮춰 신고하는 꼼수를 부렸다가 대형 사고로 이어졌다.

인터넷 속도 저하 사건도 완전 판박이다. 비용절감을 위해 네트워크 시설 투자를 줄이면서도 매출 증대를 위해 꼼수로 허위속도측정을 해서 실제속도보다 비싼 인터넷을 판매했다.

유투버의 고발로 시작된 서비스 품질 논란이 결국 하청 설치기사들의 폭로로 KT가 기만 판매로까지 사태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KT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580만 명이 넘는다. 아현 사태 못지 않게 피해자가 많을 수 있다는 우려 어린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아현화재로 황창규 회장이 청문회까지 불려가 국민기업으로 송구하다며 통신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약속했지만, CEO만 바뀌었을 뿐 달라진 것이 없다.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청문회에 출석해 얼굴을 만지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미지: 데일리안

이렇듯 통신경영의 부실관리가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지만 KT이사회는 침묵하고 있다. 경영진의 부실경영을 견제하려는 의지가 전무하다는 비판마저 제기되고 있다.

기가인터넷 속도 저하 사태 직후부터 이사회에 진상규명과 책임자 문책을 요구한 우리 KT새노조는 이사회의 침묵에 다시 한번 깊은 우려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심지어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서도 KT 경영진의 부실한 통신관리를 우려하고 정부 역시 10기가 하위 인터넷도 전수 조사 하겠다고 약속할 정도로 문제가 일파만파가 되고 있지만, 정작 KT 이사회와 경영진은 이 사태의 원인에 대한 진지한 성찰은 보이지 않는다. 그저 지금 순간만 모면하면 끝이라는 무책임한 태도야말로 아현화재 사태의 데자뷰가 아닌가!

이에, 우리는 다시한번 이번 사태를 계기로 KT이사회가 국민적 통신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사태의 원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를 엄중히 문책할 것을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먼저, KT 이사회는 KT새노조, KT설치기사 대표 등을 포함한 내부 관련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한 청문절차를 개시하라!

둘째, 기가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를 정부의 요청과 무관하게 조사하여 속도미달이 확인될 경우 자발적 리콜조치를 시행하라!

셋째, 조사 결과 허위 속도측정, 기가시설 부재 지역 허위 판매 등 비윤리적 허수경영이 드러날 경우 관련 책임자들을 단호하게 문책하라!!!

끝으로 KT새노조는 이번 사태가 아현화재 사태의 재판이 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KT이사회의 즉각적인 응답을 강력히 촉구한다.

1 댓글

  1.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KT이사회 감사위원장 ) 사외이사님 제발 좀 나서서 도와 주십시요. KT그룹이 정도경영할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십시요.

Leave a Reply to 익명

여기를 눌러 답글 작성을 취소합니다.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