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새노조 성명] KT 회장 후보 명단 공개, 황창규 후계자 선출 구도를 우려한다

오늘 KT 이사회는 회장 후보 심사 대상 명단을 공개했다. 공개된 명단을 보면 그동안 KT새노조가 이사회에 보내는 공개서한 등을 통해 수차례 우려를 표했던 적폐경영 후계자 구도가 현실로 되고 있다는 비판을 다시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후보자 중 다수가 황창규 회장 체제에서 요직을 차지했던 임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불법정치자금 사건, 경영고문 불법 위촉사건 등에 연루된 황 회장의 최측근들도 버젓이 회장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공개된 후보명단을 보면서 우리는, 과연 지배구조위원회가 황 회장의 적폐경영과 단절하고 KT를 쇄신할 새로운 회장을 선출할 의지가 있었는가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제기할 수 밖에 없다.

최종 회장후보심사 과정에서 이사회가 비상한 각오로 황창규 식 적폐경영과 단절하는 결단을 내리지 못 한다면, 정치 낙하산을 방지하고 통신 전문성과 기업 경영능력을 갖춘 회장을 선출하겠다는 이사회의 명분은 사실상 적폐경영의 후계자에게 권력을 승계하기 위한 알리바이였다는 KT 내외의 지탄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수 차례 강조하지만, 지금 KT에 필요한 회장은 황창규의 후계자가 아니라, 정치적 줄대기와 그 필연적 귀결인 불법경영, 그리고 아현화재로 드러난 단기 수익 위주의 경영으로 국민기업으로서의 위상 실추와 발전 전략 부재에 직면한 KT를 개혁하고 정상화 시킬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가진 인물이다.

그래서 우리는 절박한 심경으로 이사회에 요구한다.

이사회는 후보자 명단 공개에 그치지 말고, 회장 선출의 평가 기준과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한다. 특히 후보자와의 인터뷰 과정에서 반드시 후보자에게 기존 KT 적폐 경영의 폐해 진단과 이를 개혁할 방안을 듣고 이를 평가에 반영할 것을 요구한다.

이사회가 이번 회장 선출 과정의 절차적 투명성을 높인 것에 대해 KT 내외의 높은 평가가 있는 게 사실이지만 이것이 적폐경영 후계구도로 귀결된다면 지금껏 이사회의 노력은 적폐경영 연장을 위한 시나리오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이다. 따라서 이번 회장 선출과정이 절차적 투명성에 머물지 않고 실질적 경영혁신으로 이어져 국민기업 KT에 대한 내외의 신뢰가 회복될 수 있도록 이사회는 황창규 적폐경영과의 단호한 결별의지를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

2019.12.12
KT새노조

1 댓글

  1. KT의 불행은 계속되겠군요.
    황창규 아바타가 황의 퇴임 후를 보장할까요?
    KT는 오너있는 회사가 아닙니다.
    내년 4.15총선 범여권 압승, 자한당 폭망(여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자한당에 대한 비호감에 따른 비토)하면,
    KT를 그냥 두겠습니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