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KT 채용비리 수사는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가 아니라 국민기업 KT 살리기이다. 김성태 의원 소환 조사하고 황창규 회장 시기를 포함하여 성역없이 KT의 채용비리, 경영비리 수사 확대하라

지난 4월 30일 이석채 전 KT회장이 구속된데 이어, 5월 1일 김성태 의원이 성명서를 내고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라며 반발했다.

김성태 의원은 “한국당 원내 대표를 그만두자 마자 2018년 12월 20일 한 신문의 첫 보도 이후 노조 및 시민단체가 일사분란하게 (저를) 고발하고 검찰은 기다렸다는 듯이 전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해 그 과정이 석연치 않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는 말도 되지 않는 주장이다. 구속된 김상효 전 KT 인재경영실장의 공소장에 따르면, 김성태 의원의 딸은 서류 접수가 끝난 지 한달이 넘은 시점에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고 ‘서류전형 합격자’가 되었다.

김 의원이 주장하는 “김성태 죽이기” 프레임이 성립하려면, KT가 김 의원도 모르게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은 그의 딸을 합격시키고, 수 년이 지나서 KT새노조가 이를 폭로했다는 시나리오가 되는데 이 게 가능한 얘기인가. 그리고 그를 죽이기 위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의 지인 자녀,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자녀 등의 채용비리는 ‘들러리’를 섰다는 얘기가 된다.

김 의원은 줄 곧 자신의 딸이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KT 입사했다고 주장하다가(심지어는 입사지원서를 인편으로 접수했다고 주장), 검찰 수사결과 진상이 드러나자 정치적 프레임을 주장하고 “사회적 신뢰”, “공정성”과 “진실 규명”을 얘기하고 있다. 김 의원은 그의 말대로 앞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해 임해 진실을 규명해야할 것이다.

한편, 김성태 의원이 주장한 “검찰의 수사가 정치적 희생양을 만드는 프레임으로 가선 안 된다”라는 의견에는 KT새노조 역시 동의한다. 검찰은 이석채 전 회장 구속을 시작으로 황창규 회장 임기 내에 발생한 채용비리까지 여야, 정관계를 가리지 않는 성역없는 수사로 확대해야한다.

KT새노조는 KT채용비리 전반에 대한 명백한 ‘진실 규명’을 통해, 공정사회를 이루고 KT가 진정한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기를 바라는 심경으로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검찰은 김성태 의원을 즉각 공개 소환하라

1. 검찰은 2012년 채용비리 뿐 아니라 황창규 현 회장 때의 채용비리 경영비리로 수사를 확대하라

1.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터무니 없는 망언을 중단하고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

2019.5.2

KT새노조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