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비리’ 이석채·황창규 관통한 신모 전무가 핵심 키맨 – 일요서울

KT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현재 KT 경영관리보문장으로 재직 중인 신모 전무를 주목하고 있다. 신 전무는 이석채 회장 때부터 지금까지 KT 노사협력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인물이다.검찰은 신 전무가 채용비리와 관련해 KT와 노조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지난 11일 검찰 소식통에 따르면 검찰은 신 전무를 조만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이 채용됐던 2012년 신 전무는 경영지원실 노사협력담당(상무보)이었다.검찰은 지난 9일 “기존 수사 연장선에서 추가 자료를 확보한다”며 KT
— 사이트 계속 읽기: 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