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황창규 회장 2018년 경영평가 최우수, 직원 전사평가성과급은 보통? 다른 회사냐는 내부비판 잇따라


​​한겨레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KT 황창규 회장이 지난 2018년 경영평가를 94.86점,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한편, KT 내부직원들이 성과급을 지급받는 기준인 전사성과급은 보통 등급을 받아 내부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

황창규 회장과 KT직원이 서로 다른 회사에 다니느냐는 것이다. 당장, 작년 실적만 해도 아현화재 등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는데도 회장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니 상식적으로 이해가 어렵다.

​도대체 어떻거 이런 일이 벌어지는가? KT새노조에 제보된 바에 따르면, 아마도 같은 내용이 YTN을 통해 보도 되기도 했는데 이를 보면 짐작 할 수 있다. KT 전략기획실에서 매년 경영목표와 평가결과를 CEO에게 보고하는데, 이석채 전 회장 때 80점대 점수를 내었다가 호되게 질책 받은 이후로는 계속해서 90점대 높은 평가를 주게 되었고, 황창규 회장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런 셀프 최우수 평가를 견제해야할 이사회가 4년 내내 경영평가에 100% 찬성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매년 황창규 회장은 수 억원, 이사회는 수 천만원의 성과급을 지급받게되는, KT이사회 카르텔이라고 평할 수 있다. ​사업보고서에 공시된 평가 결과만 봐도 점수를 높이기 위해 끼워맞추기식으로 평가한 부분이 보인다. 회장 경영 평가는 계량, 비계량으로 나눠지는데, 매출이나 영업이익으로 평가하는 계량평가를 보면 2014년도에는 영업이익에서 명예퇴직비용을 제외하고 평가했다고 나온다. 명예퇴직으로 절감한 인건비 수 천억원은 2015년부터 영업이익으로 반영되어 2015년도 높은 평가를 받게된다. 한마디로 불리한 지표는 슬쩍빼고 평가한 것이다. 이번 2018년도 최우수도 아현화재 등 비용을 제외해서 최우수로 끼워맞췄을 가능성도 있다. ​

한편, 기가인터넷 가입자 00만 달성 등 지표는 비계량으로 평가 받는데, 이에 대한 비판적 평가도 나온다. 전사적으로 기가지니 150만 달성 등 목표달성을 위해 현장에 실적목표하달과 압박이 상당하며, 이 과정에서 허수경영이 발생하는 구조적 문제가 수년 째 계속되고 있다. 또한, 황창규 회장이 집중한 신사업인 기가지니는 고객만족도가 떨어지고 실제 이용자가 별로 없이 tv기능만 사용한다는 지적이 많다. ​허울좋은 비계량 목표달성을 위해 회사의 자원과 전략이 낭비되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스럽다.​

황창규 회장 이후 KT는 최순실 국정농단사건, 불법정치자금사건, 고액 경영고문위촉, 채용비리 등 검찰 수사에 오른 사건만해도 끝없이 터져나와 정상적인 경영이 불가능한 상태이다. ​이런 와중에 회장만 최우수를 받고 전 직원은 보통을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KT 내부구성원은 좌절과 분노를 느낀다. ​같은 회사, 다른 성과 평가, 차별적 성과급이야 말로 지금 KT의 모순을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동시에 내부의 합리적 견제가 실종되어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이는 곧 이제 KT 황창규 회장에게 도의적 결단을 바라는 것은 불가능한 일임을 의미한다. 사정기관의 엄정한 수사와 처발만이 KT를 정상화할 수 있다는 현실에 우리는 비애를 느낀다.​​​

2019.3.31

KT새노조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