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KT 이번엔 내부망 장애, 황창규 회장 총체적 부실 경영에 책임져야


​오늘 19일, 오전부터 9시 40분까지 전국 KT의 무선 내부망이 장애가 발생해서 전사 직원들이 업무를 못하고 손을 놓고 있는 사태가 발생했다.​

전사 2만 4천여 명에 달하는 KT 직원 대다수가 무선망으로 업무를 보는데, 업무시간 한 시간 가량을 아무런 업무를 할 수 없었다. 통신사의 통신이 마비되는 이 어처구니 없는 사태로 인해 회사 전체로 보면 막대한 손실과 시간 낭비가 발생했다.​

지금 KT는 총체적 경영부실 상태다. KT 내부에서는 채용청탁 등 각종 KT 관련 비리 의혹이 연일 터지는 와중에, 오늘 오전 업무마비 사태까지 벌어지자 일 할 의욕이 없다는 자조어린 성토가 나오고 있다. 더구나, 국내1위를 자부하는 통신 기업, 세계 최초로 5G서비스를 구현하겠다는 통신사에서 사내 전산이 장시간 마비되는 것이야 말로 통신 문외한 낙하산 경영진의 한계라는 한탄도 나온다.​

KT에서 이런 기본업무 분야의 사고가 계속 발생한 것은 누가 뭐라해도 현 경영진의 관리부실에 큰 책임이 있다. 지난해 말 발생한 아현 화재부터 무더기 특혜 채용 의혹, 하청 계열사 불법노무관리 등 총체적 부실과 부정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 지경이고 직원들의 사기는 크게 떨어져 있다.​

우리 KT 구성원은, 이제는 황창규 회장이 스스로 경영 부실에 대해 최소한의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황창규 회장은 총체적 부실 경영을 인정하고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KT를 정상화하는 시작임을 하루빨리 자각해야할 것이다.

2019.3.19

KT새노조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