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반환된 불법 정치자금은 다시 누구의 호주머니로 들어갔는지, 황창규 회장은 답해야 한다

우리는 황창규 회장과 그 측근 임원과 간부들에게 kt 경영에 대한 최소한의 윤리, 인간으로서 마땅히 지녀야 할 양심 같은 것이 남아 있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자신들의 불법적이고 부당한 경영권 방어를 위해 19대ㆍ20대 국회의원 99명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 매수하려던 사건과 이후 전개 과정을 보면서 드는 의문이다.

모두가 알다시피, kt 임원들은 회사자금을 가지고 “상품권 깡”을 통해 조성한 불법 정치자금 4억 4,190만 원을 19대ㆍ20대 국회의원 99명에게 제공하였다. 2014년 5월부터 2017년 10월 사이에 불법적으로 조성한 정치자금을 국회의원들에게 제공한 것은 대관업무 부서인 CR임원들이 실행한 것이다. 그런 범죄의 동기는 2014년과 2015년은 소위 ‘합산규제법’ 저지, 2015년과 2016년은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 합병 저지, 관련하여 회장의 국정감사 출석 제외, 더하여 K뱅크와 관련된 은행법 개정 등 kt와 직접 관련된 현안들에서 불법적이고 부당한 경영권 방어에 있다. 여기까지가 검찰과 경찰의 수사로 분명히 드러나고 기소된 사실이다.

이 사건에 대하여 우리는 황창규 회장 등을 횡령과 뇌물 제공으로, 해당 국회의원들은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하고 법적 처벌을 여러 차례 요구한 바가 있다. 우리의 이러한 행동은 황창규 회장 등의 불법하고 부당한 경영으로부터, 우리 모두의 일터이고 삶의 터전인 kt를 보호하기 위하여 불가피한 것이다.

한편,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언론과 대중의 의혹은 kt와 국회로 쏠리게 되었다. 그러자, 일부 국회의원들은 자신들이 수수한 불법 정치자금을 kt에 반환했다고 언론 인터뷰에 나섰다.

문제는 바로 이 지점이다. 일부 국회의원의 그 불법 정치자금이 누구에게 다시 반환이 되었는가? kt인가? 국회의원 매수를 담당했던 임원과 간부 개인인가? 하지만, 두 경우 모두 새로운 범죄의 발생이다. 특히, 후자인 경우 더욱 심각한 범죄이다. 게다가 kt 내부에서는 국회의원이 반환한 불법 정치자금도 투명하게 처리되지 못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kt 불법정치자금사건은 우리 기업과 정치의 슬픈 단면을 보여준다. 기업의 돈으로 불법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정치후원금으로 뿌리고도 아무런 제재없이 여전히 기업권력을 휘두르는 kt 최고경영진, 반환과정조차 불투명한 kt 임원진, 불법 정치후원금임이 만 천하에 밝혀졌음에도 여전히 반환을 거부하는 일부 국회의원들에 이르기까지.

이제라도, 검찰은 kt 불법 정치후원금 사건의 진상에 대해 비자금 조성, 불법정치후원 과정 및 반환 과정을 명명백백하게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

2019년 2월 17일

KT새노조 (https://humankt.org)

1 댓글

  1. 김새노

    ‘명명백박’이 뭡니까
    공식성명서인데 오타 투성이네
    최소한 한 번 읽어보고 업로드합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