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새노조 성명서] K뱅크 내정 의혹 엄정 수사하라

KT가 또다시 정권 비리 연루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인터넷은행사업자 선정과정에서 청와대에 의해 KT가 사전 내정되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 되었다. 2015년 11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평가 점수가, 외부 평가 심사 개최 이전에 이미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에 똑같이 적혀 있었다. 이를두고 언론에서는 안 수석이 심사 평가 이전에 미리 점수를 짜맞추고, 대통령에게 결과를 미리 보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황창규 회장 이후 KT는 최순실 측근 기용 및 최순실 소유 회사에 광고 몰아주기 등 국정농단 연루에 이어, 국회 불법정치자금 유포 사건 등으로 정치권과의 유착 비리 의혹으로 세간의 입방아에 올랐다. 거기에 이번 사건이 더해지면서 KT는 다시금 국민들로부터 “정치권 유착 비리 덩어리” 라는 따가운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KT 내부 구성원들의 입장에서는 일련의 정치적 비리 연루 사태로 실추된 기업의 이미지가 경쟁력 훼손으로 연결되고 있어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KT는 국민기업 이미지를 적극 홍보하고 있지만, 정작 다수의 국민들이 KT를 정권의 하수인 또는 CEO리스크, 위기의 기업 등의 키워드로 인지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정권 낙하산 경영진이 정권의 각종 비위 요구를 들어주며 자기 자리 보전하는 게 국민 눈에 비친 KT의 이미지 아닌가 말이이다. 국민의 절반이 고객인 통신서비스 회사에서 이런 부정적인 기업 이미지가 반복 재생산되는 것 자체가 막대한 손실일 수 밖에 없다.

KT 내부도, 반복되는 부정적 기업 이미지로 직원들이 일손 놓은 상태가 길어지고 있다. 재작년부터 황창규 회장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연루가 밝혀지면서 이슈가 끊이지 않았고, 올해는 ‘상품권 깡’ 불법정치자금 사건까지 터져나와 3년 내내 KT는 CEO리스크로 인한 경영 불투명에 시달리고 있다. 경영진이 수시로 수사를 받고, 국정감사에 출석하면서 어수선한 조직 분위기 계속되면서, 변화된 환경에 대응할 조직개편마저 하지 못했다.

이러한 결과는 KT의 경영실적에서 단적으로 드러난다. 지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으며, 심지어 시가총액이 LGU+에 뒤처지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KT새노조는 경영진의 정권 비리 연루로 KT가 막대한 손실을 입는 악순환을 끝내기 위해, 최순실 재단 불법 후원 사건, ‘상품권깡’ 불법 정치자금 사건 등을 고발하며, 적폐 청산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여전히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자신들의 자리 보전만을 추진할 뿐, 회사의 기업이미지 실추에 대한 그 어떤 책임있는 해명도 대책도 내놓고 있지 못하다.

KT의 존속과 국민을 위해서라도 이번 K뱅크 사전 내정 의혹으로 또 다시 불거진 KT의 정치권 유착 비리 의혹을 유야무야하게 넘겨서는 안 된다. 반드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정치권 비리 관련자는 물론 KT내부 관련자를 모두 처벌해야 한다.

이 지경이 됐으면 무엇보다도 황 회장 스스로 물러날 줄 알아야 한다.

우리 KT새노조는 적폐경영 청산과 CEO리스크 제거 없이 국민기업 KT의 미래가 없음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자 한다.

2018.10.21

KT새노조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