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섭 KT대표 경영평가] 긍정 24.3%, 부정 49.9%

KT새노조소식Leave a Comment

  • KT직원 대상 설문, 긍정평가 24.3%, 부정평가 49.9%
  • 응답직원 79.9%, 검찰, 정치권 출신 경영진 도움 안 된다고 생각
  • 근로 환경 개선, 내부 소통 등에 대체로 부정적
  • 오는 주주총회에 김영섭 대표에 대한 직원 평가 및 낙하산 경영진에 대한 우려 전달 할 것

KT새노조는 KT직원 16천여명(임원 등 제외)을 대상으로 3월 6일부터 19일까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설문조사(구글폼)를 시행하였고, 최종응답자 383명의 응답을 집계한 결과, 김영섭 대표 취임 후 8개월에 대한 긍정적 평가 24.3%(매우 잘하고 있다 5.5%, 대체로 잘하고 있다 13.8%)로 나타났다.

부정적 평가는 49.9%(아주 잘못하고 있다 25.6%, 대체로 잘못하고 있다 24.3%)로 집계되었다. 모른다는 평가는 30.8%에 달했다.

김영섭 대표 이후 근로환경 개선을 묻는 설문에는 개선되었다는 의견이 8.9%, 개선된 것이 없다는 의견이 85.1%로 나타났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검찰 및 정치권 출신 경영진과 관련해서는 응답직원의 79.9%가 KT경쟁력에 도움이 안 된다고 답했다.

*김영섭 이후 임명된 낙하산 논란 인사

검찰 출신 4명  – 허태원 상무 컴플라이언스추진실장 – 이용복 부사장 법무실장 – 추의정 전무 감사실장 – 김후곤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위원장
정치권 출신 2명– 임현규 부사장 경영지원부문장(MB특보) – 최영범 사장 KT스카이라이프(홍보수석)

직원과의 내부 소통 부분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10.7%, 부정적 평가가 66.3%로 집계 되었다.

김영섭 대표가 잘하고 있는 부분을 묻는 설문에는 잘 하는 게 없음이 45.4%로 가장 많았고, 모름 28.7%, 성장을 위한 경영 비전 제시가 9.1%, 신사업 등 신규 수익원 창출 6.8%, 통신 본업 경쟁력 강화 6.3%, 비리 부패 경영 척결 3.7% 순으로 나왔다.

이번 설문 결과 김영섭 대표 경영 대해 직원들이 대체로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김영섭 대표가 잘하는 부분에 대한 세부 질문에서도 특별히 잘하고 있는 부분이 없다는 의견이 많았다(잘하는게 없음 45.4%).

특히, 검찰 출신, 정치권 출신 등으로 낙하산 논란 계속되고 있는 인사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79.9%에 달했다.

김영섭 대표가 작년 8월 취임했을 때 KT내부에서는 김 대표가 긴 경영공백을 수습하고 KT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내부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문제제기가 계속되었고, 급기야 작년말부터는 우려했던 낙하산 인사 논란이 계속되면서 김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졌다. 이번 설문을 통해서 이러한 직원들의 여론을 일정 정도 확인할 수 있었다.

주주총회서 내부의견 전달

KT새노조는 오는 3월 28일 주주총회에서 이번 김영섭 대표 경영에 대한 내부 설문 평가 결과를 이사회에 제출하고 KT경영에 대해 다음과 같이 질의할 것이다.

  1. 타기업에 비교해서도 과도한 검찰 출신 4명, 정치권 출신 2명의 인사를 시행한 이유가 무엇이며, 이사회에서 논의된 사항인지 답변해주시기 바랍니다.
  2. 앞으로 낙하산 인사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서 이사회 차원에서 방지 대책이 있는지 답변 바랍니다.
  3. KT 내부에서는 김대표가 경영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고, 내부 소통 부족, 비전 부재 등을 지적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김 대표의 앞으로 경영 계획과 개선책을 답변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