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자회사 비전문가 낙하산 앉히고 노사합의 뒤엎은 KT 김영섭

KT새노조성명Leave a Comment

김영섭 첫 조직개편 때 HCN에 KT 상무 출신 원흥재 앉혀

HCN 신임 사장, 비정규 노조와 체결한 임금협약 뒤엎어

김영섭이 강조한 화합이 낙하산과 노조 탄압인가 의문

김영섭은 당장 원흥재 해임하고 노조탄압 중단하라

오늘 KT가 스카이라이프를 통해 인수한 HCN비정규 노동자들이 농성을 시작했다.

희망연대노조 HCN비정규지부는 4개월의 파업 끝에 회사와 임단협 잠정합의를 체결했다. 그런데 KT 출신 원흥재 사장이 이 잠정합의를 뒤엎으면서 비정규 노동자들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다.

관련 전문성 없는 KT출신 임원을 자회사에 낙하산으로 내리꽂는 악습이 신임 김영섭 대표 체제에서도 되풀이 된 것이다. 게다가 이들이 노동자들을 완전히 무시하고 탄압하는 것도 반복 되고 있다.

과거 KT서비스에서도 KT출신 사장이 부당노동행위로 고발 되었다.

우리는 취임일성으로 “화합”을 강조한 김영섭 대표에 깊이 실망 할 수 밖에 없다. 자회사 낙하산 뿐 아니라 KT본사에 검사 출신들을 줄줄이 앉히고 비정규직 노조를 탄압하는 게 그가 얘기한 “화합”의 의미인지 묻고 싶다.

지금이라도 김영섭 대표는 자회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더 고통받지 않도록 원흥재 사장을 해임하고 책임감 있는 사과 할 것을 촉구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