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T ‘실세 의원 채용청탁·지역구 기부금’ 내사 착수

다음 소식입니다. KT가 박근혜 정부시절 여권 유력 의원이 추천한 비전문가들을 고문으로 채용하고, 많은 급여를 제공한 의혹이 드러났습니다. 쪼개기 불법후원뿐 아니라 인사청탁이 또 다른 로비수단으로 이용된 것은 아닌지 경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지경 기자의…
— 사이트 계속 읽기: imnews.imbc.com/replay/2018/nwdesk/article/4618201_22663.html

0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