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KT 통신3사 중 영업이익 최대폭 하락, 대표이사 선임 서둘러 경영공백 최소화해야

KT새노조성명Leave a Comment

[논평] KT 통신3사 중 영업이익 최대폭 하락, 대표이사 선임 서둘러 경영공백 최소화해야

(요약)

  • 통신3사 중 최악 실적, 경영공백 영향 계속될 전망
  • 내일 구현모, 박종욱 쪼개기후원 공판, 최고경영진 사법리스크 계속
  • 지배구조개선 시간 끌기 꼼수 지적, 최대한 빨리 CEO 선출해야


올해 1분기 KT 영업이익이 작년 대비 22.4% 하락했다. 동기 통신3사 중 영업이익 하락폭이 가장 크다. SKT는 영업이익이 16.5% 증가했다. LGU+는 개인정보 유출과 디도스 공격 관련 비용이 반영되어 영업이익이 0.4% 하락했다.

5G 가입자 증가 등 통신3사의 영업이익 증가 추세를 감안하면, KT의 경영성과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볼 수 있다.

시장의 평가도 “CEO 선임을 두고 절어지는 일련의 과정들이 더 불투명하지는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KT의 경영공백이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 중론이다.

KT는 이사회 초토화 상황에서 CEO 선임을 아직 시작조차 하지 않고 있다. 지배구조개선 TF를 구성한다더니 최대주주 참여 여부마저 공개하지 않고 깜깜이식으로 진행했고, 이제는 모든 주주들에게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받고 있다. 이후에 또 어떤 숨은 절차가 튀어나올지 알 수가 없다.

KT 내외부에서는 지배구조개선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을 내걸고, 구현모 사장이 법적인 대표이사 지위를 유지하면서 무한정 시간끌기 전략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직원들의 시름은 날로 깊어지고 있다. 도대체 CEO 선임은 언제하는지도 모른채 조직개편과 투자 결정도 정상적으로 못한 어정쩡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 구조 속에서 내부 경쟁만 과열되고 있어서 각종 허수경영 사례가 제보되고 있다.

일시적으로 회사가 망가지는 게 문제가 아니고, 아무도 이렇게 무너지는 현장을 추스리려 나서지 않고 있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구현모도 박종욱도 이사회도 아무도 책임지는 이 없이, 회사의 기초가 무너지는 것이다. 이러니 ‘이권카르텔’이 끝까지 버티면서 회사의 근간이 무너진다는 직원들의 탄식이 차고 넘친다. 

공교롭게 내일은 이 사태의 최대 책임자인 구현모 대표이사와, 박종욱 직무대행의 ‘상품권깡’ 사건 공판일이다. 두 KT 최고경영진이 나란히 법정에 서는 현실이 참담하다. ‘이권카르텔’에 대한 검찰 수사는 시시각각 진행되고 있고, 본사 주요 경영진 소환이 임박했다. 직원들이 고개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다.

우리는 다시 한 번 강조한다. KT에 시급한 것은 CEO 공백 해소이며, 이 과정에서 정권의 개입 차단이 원칙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주요주주와 시민사회와 소통하며, KT의 조기 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매진할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