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kt 또다시 부산, 경남지역 장애 신고, 실적 위한 통신 기본 희생 아닌지 점검해야



오늘 구현모 대표가 신년사에서 네트워크 장애를 언급하며, 장애는 이제 국가적 재해가 된다며 네트워크 안전과 안정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https://naver.me/GLAwRvvV)

이는 구 대표 임기 중 발생한 부산발 전국 인터넷 재해와 한 유투버의 문제 제기로 드러난 인터넷 속도 허위 개통 등을 반성하는 의미일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반성이 무색하게 오늘 과기부에 부산, 경남 지역에 인터넷 장애 접수가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 인터넷에서 고객들이 케이티 인터넷 장애를 호소한 것 뿐 아니라 내부 직원 토론방에서도 망이 죽었다 원인이 무엇이냐는 논란이 많았다.

아직까지 케이티 경영진은 인터넷 장애 여부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정황상 장애가 있었단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게 일회적 사건이 아니라는 점이다. 지난 해에도 부산발 전국 인터넷대란이 발생하지 않았는가?

우리는 지금껏 누누이 구현모 대표가 탈통신, 디지코 만 강조할 게 아니라 국민기업으로서 통신의 기본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경영진에 요구해 왔다. 하지만 이사회는 이런 내외부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오직 수익만을 경영의 지표로 삼았고 통신망 장애에 대한 책임을 구 대표에게 전혀 묻지 않은 채, 심지어 최근 절차적 공정성 등 각종 논란을 자초하며 연임을 승인했다.

오늘의 장애를 계기로 지금껏 구현모 사장 연임을 포장하기 위한 최대실적 운운이 통신 기초투자를 희생시킨 결과가 아닌지 이사회가 되돌아 보기를 기대한다.

또한 잡음이 끊이지 않는 구현모 사장 연임에 장애물이 될 것을 우려하기에 앞서 이번 부산, 경남 장애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사와 원인 규명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다.

0 댓글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