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KT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유죄판결, 구현모 사장은 대표이사로서 공식 사과하고 책임있게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

회사 돈을 상품권깡 방식으로 빼돌려 무려 99명의 국회의원에게 정치자금을 살포해서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었던 KT 정치자금 사건에 관해 드디어 법적인 판결이 내려졌다. 2016년 사건이 발생한지 7년만에 KT 전직 임원 맹수호, 전인성 등에 대해 장자법과 횡령 건 모두에 대해 유죄 판결이 내려진 것이다.

재판부는 징역형 집행유예라는 무거운 형을 선고하며 이 사건을 회사 자금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행위가 사회의 신뢰성을 훼손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았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사건에 대해 법원이 불법성을 인정한 만큼, 이제 구현모 사장은 KT대표이사이자 사건 책임자로서 우선 공식 사과를 해야한다. 본인도 같은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하더라도 본인 재판에 유불리를 떠나 KT의 대표로서 국민께 사과드리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

특히 본인이 관련돼 있다는 이유로 대표이사로서 마땅히 해야 될 사과를 미루고 계속 발뺌한다면 국민기업 kt의 ESG 경영 취지에도 안 맞고 회사의 미래를 암담하게 만드는 일이 될 것이다. 따라서 우선 현직 KT 대표이사로서 국민 앞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할 것이다.

한편, 구현모 사장은 자신의 정치자금법위반과 횡령 사건 재판과정에서출곧 ‘불법인 줄 몰랐다’, ‘회사를 위해서 했다’는 취지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그러나 법원이 이 건이 KT경영진이 대거 연루된 조직적 범죄로 판결한만큼 불법인 줄 몰랐다는 치졸한 변명이 아니라 진심 어린 반성을 해야할 것이다. 최고 책임자의 지위에 있는 이가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 대해 계속 불법임을몰랐다고 우기는 것이야 말로 경영진의 무능함을 확인시켜 주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닐 것이다.

비록 1심이지만 관련자들에 대한 유죄 판결이 내려진 만큼 이제는 당사자들 모두가 거취를 진지하게 고민해야 된다. 구 사장이 진정으로 회사를 위하는 마음이 있다면 자신이 선택해야할 길이 무엇인지 자문해 보길 바란다.

지금 KT는 경영과 재판 및 언론 대응 등 모든 것이 구 사장 본인 연임에 맞춰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 사장 연임의 아킬레스건인 쪼개기 후원 사건 리스크를 더 이상 안고 갈 수없다.

대표이사로서 사과도 안 하고 불법인지 몰랐다는 식의 무책임한 자세는 결코 회사에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이 KT 직원들과 시민사회의 냉정한 판단임을 직시해야한다.

끝으로 우리는 향후 이번 1심 판결로 규명된 법과 원칙이 앞으로 있을 구현모 사장을 비롯한 여타 경영진의 재판에도 그대로 반영되기를 기대한다.

0 댓글

Leave a Reply

XHTML: You can use these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