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직장내 갑질

2018.04.18 18:46

조하번

조회466

인크루트 설문조사…갑질 상사 1위는 “책임회피·내 기분대로형”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직장인의 97%는 상사의 갑질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898명을 상대로 ‘갑질 상사’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7%가 ‘갑질 상사와 일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갑질 상사의 유형으로는 ‘자신의 업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미꾸라지형’과 ‘본인의 기분에 따라 팀 분위기를 바꾸는 기분파형’이 각각 20%(중복응답)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이어 ‘이랬다 저랬다 말 바꾸는 변덕쟁이형'(19%), ‘사사건건 감시하고 지적하는 지적형'(15%), ‘상사의 명령이나 의견에 무조건 맞추는 YES맨형'(13%), ‘자신과 코드가 맞는 직원에게는 자율권을 주고 눈 밖에 난 그룹에게는 간섭하는 사내정치 조장형'(11%)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주관식 답변으로 제시된 상사의 갑질 유형을 보면 ‘부하 직원의 성과를 본인이 한 일처럼 조작하는 성과 가로채기형’, ‘일 안 하고 월급 받는 월급루팡형 또는 베짱이형’, ‘회의를 시작하면 기본 2시간을 하는 회의주의자형’, ‘직위를 이용해 성추행, 외모 지적을 일삼는 변태형’, ‘개인적인 심부름까지 시키는 무개념형’, ‘모든 대화에 욕설이 난무하는 욕쟁이형’ 등도 있었다.

원본보기

직장인들은 이처럼 문제가 있는 상사와 일할 때 대처법으로 ‘가능한 신경을 안 쓰려고 노력한다'(46%)고 응답한 경우가 많았다.

이어 ‘일할 때는 친한 척, 뒤에서는 뒷담화를 한다’가 16%, ‘내가 이직한다’가 15%로 2, 3위를 차지했다. ‘상사에게 직접 토로한다'(9%)나 ‘상사보다 더 윗분에게 말씀 드린다'(4%) 같은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직장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상사의 모습으로는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는 스타일'(24%)이 꼽혔다. ‘팀원과의 수평적 소통관계를 이끄는 모습'(21%), ‘공과 사의 구분이 확실한 모습'(15%),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 모습'(15%), ‘경청하는 태도를 보이는 모습'(14%) 등도 그 뒤를 이었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수직적인 사내 분위기와 직급의 권력화가 일상인 한국 기업 문화에 대한 자정 노력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 (2)
  • ㄱ질

    2018.04.19 9:25 오전

    직장 내 팀장, 선배라는 명목으로 하는 갑질 미투도 확산 돼야겠죠

  • 2018.04.20 8:27 오전

    팀장 갑질대처법 좀 알려주세요.걍 게기면 되남요?

패스워드 확인

X